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케이, 구글" AI 스피커 '구글 홈' 韓상륙…18일 정식 출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오케이, 구글" AI 스피커 '구글 홈' 韓상륙…18일 정식 출시

    뉴스듣기

    '다중언어'·6명 목소리 맞춤형 서비스 '보이스 매치' 온가족 즐기는 스마트홈
    뉴스·영어·동영상·항공권·맛집 등 다양한 정보 검색…5000개 기기 음성 제어

    구글홈 (사진=구글 제공)
    구글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 홈'이 국내에 상륙했다. 미국에서 구글홈이 공개된 지 약 2년 만이다. 안드로이드 생태계 기반의 확장성이 강점이다. 그러나 이미 국내 AI 스피커 시장에선 SKT 누구, 네이버, 카카오, KT 기가지니 등이 진출한 상황. 국내 업체들과의 치열한 싸움이 예상된다.

    구글은 11일 서울 한남동에서 기자간담회 '구글 홈 집들이'를 열고 AI 스피커 '구글 홈(Google Home)'과 '구글 홈 미니(Google Home Mini)'를 공개했다. 해외 기업의 AI 스피커가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되는 것은 '구글홈'이 처음이다.

    미키 김(Mickey Kim) 구글 아태지역 하드웨어 사업 총괄 전무는 "한국에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를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바쁜 한국인들이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를 통해 말 한마디로 홈 엔터테인먼트, 스마트홈, 개인 비서 등의 기능을 편리하게 이용하고 유용한 도움을 얻을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구글 홈'은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연결되는 강력한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한다. 구글 AI 플랫폼이자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 오토 등을 관통하는 음성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집 안 어느 곳에서든지 원하는 서비스를 말 한마디로 이용할 수 있다.

    "오케이 구글" 혹은 "헤이 구글"을 부른 뒤 다른 일을 하면서도 원하는 쉽게 정보를 찾을 수 있다. 이같은 확장성은 국내 AI 스피커 업체들보다 훨씬 우위에 있다는 평가다.

    구글홈의 최대 강점은 음악이다. 모든 AI 스피커는 음악 감상을 지원하지만, 구글홈은 글로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유튜브를 통해 무료로 음악을 들을 수 있다.

    "00 노래 틀어줘"라고 말해도 되지만, "'영원한 건 절대 없어~'가 들어간 노래 틀어줘"라며 가사만 말해도 알아서 검색해 제공한다.

    구글은 한국의 음원 서비스 폭을 넓히기 위해 국내 '벅스뮤직'과도 손 잡았다. 김 전무는 "오픈 플랫폼을 지향한다"면서 "우선적으로는 벅스 뮤직과 음악 서비스를 선보이지만, 더 많은 파트너들과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크롬캐스트와 연결만 돼 있으면 넷플릭스의 좋아하는 영화나 유튜브 동영상을 TV로 전송해 감상할 수도 있다. 구글 캘린더와도 연동돼 하루 일정이나 캘린더를 확인하거나,리마인더를 설정하는 등 하루를 손쉽게 관리 가능하다.

    구글 홈으로 쇼핑도 가능하다. 집 안에서 필요한 물건을 쇼핑 목록에 추가하면 마트에서 휴대전화로 확인할 수 있고, 적절한 시간에 리마인더를 받아볼 수도 있다. 약속 장소로 할 만한 식당 검색이나 해당 지점 영업시간, 전화번호 등의 정보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한국어 외에도 다양한 언어와 '다중언어' 모드도 지원한다. '다중언어' 모드는 한국어,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일본어 중 미리 두 가지 언어를 선택하면 사용자가 말하는 언어를 인식해 해당 언어로 답변하는 기능이다.

    구글은 "다중언어 모드로 여러 언어를 사용하는 다문화가정에서나, 평소엔 한국어를 사용하면서 언어를 학습하고 싶은 가정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 외에 최대 6명의 목소리를 인식해 개인화된 답변을 제공하는 '보이스 매치', 그룹으로 지정한 여러 대의 스피커에 동시에 같은 음악을 재생하는 '멀티룸 모드', 집안에 있는 모든 구글 홈에 메시지를 송출하는 '방송' 등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스마트홈 경험을 지원한다.

    구글홈 미니는 그레이, 블랙, 코랄 3가지 색상이 제공된다. (사진=구글 제공)
    구글 홈은 전 세계 225개 이상의 홈 자동화 파트너 기기들과 호환돼 5000개 이상의 제품을 집 안에서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홈을 제공한다.

    구글 어시스턴트로 최신 뉴스는 물론, 영어 학습 콘텐츠로 영어 회화를 공부할 수도 있다. 만개의 레시피에서 요리 레시피를 찾아보거나 망고플레이트에서 맛집 정보를 찾아보고, 인터파크에서 국내선 항공권을 검색하고, 배송지키미로 택배 배송 상태를 조회하는 등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LG전자의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과 호환되고, 브런트의 블라인드 엔진을 통해 블라인드를 음성으로 올리거나 내릴 수 있다. 다원DNS, HK네트웍스의 스마트 플러그를 음성으로 제어해 가전을 켜거나 끌 수 있다. 경동나비엔 보일러, 코웨이 공기청정기, 칭립스 휴 및 이라이트(Yeelight) 조명 등도 제어할 수 있다.

    구글홈의 한국 출시는 다소 늦은 감이 있다. 이미 지난 2016년 SK텔레콤을 시작으로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업체들이 AI스피커를 내놓은 뒤 업그레이드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 전무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출시하고 모바일 이후 구글홈까지 (한국에) 오는데 시간이 걸렸지만, 한국어 서비스가 확실히 준비된 상태에서 자신있게 시작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구글홈의 높은 음성 인식률과 자연스러운 한국어 구사 능력을 강조했다. 그는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소음이 있는 환경이나 먼 거리에서도 음성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문맥을 빠르게 파악해 실제 대화하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소통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해 구글 홈 미니가 사용자 등 주변 소리를 무작위로 녹음해 구글 본사에 전송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음성 명령은 몇 초 뒤에 지운다. 명령어를 들으면 그때 기기가 인식하기 시작하는 것"이라면서 "안심하고 사용해도 된다"고 전했다.

    국내 관련 업계에서는 구글이 후발주자이긴 하지만 아마존이 잠식하던 AI스피커 시장에서 빠르게 점유율을 좁힌 만큼 긴장감을 늦추지 않는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늦은 출시에 비해 구글홈은 기존 AI 스피커 제품과 차별화 포인트가 없다"면서도 "구글의 자본력과 기술력, 확장성 등을 고려하면 영향력을 무시하긴 힘들다"고 말했다.

    구글 홈은 자동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가 별도의 업데이트를 진행하지 않아도 새로운 기능과 호환 기기를 지원한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는 각각 14만 5000원, 5만 9900원(부가세 포함)이다. 이날부터 구글 스토어(store.google.com), 하이마트, 옥션, SSG.COM에서 사전 예약 가능하다. 배송은 정식 출시일은 18일 시작된다. 출시 당일은 일렉트로마트, 이마트, 지마켓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