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의용 귀국 "中, 한반도 문제 해결에 적극 협력 약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정의용 귀국 "中, 한반도 문제 해결에 적극 협력 약속"

    뉴스듣기

    시진핑 주석 공식 방한 조기 실현 위한 협의도 계속하기로

    지난 5일 방북한 대북 특사단 수석대표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8일 오전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날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정 실장은 베이징에서 양제츠 중앙정치국원을 만나 지난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내용 등 한반도 문제와 한중간 현안 등을 논의했다.

    정 실장은 귀국 직후 기자들을 만나 "베이징에서 양 정치국원과 최근의 한반도 정세, 한중 양국 간의 관계 발전 방안을 폭넓게 협의하고 돌아왔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중국 측은 곧 있게 될 남북정상회담과 유엔총회 계기에 열릴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문제의 획기적 해결을 위한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중국 측도 이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양 정치국원과 저는 올 하반기에 있게 될 다자정상회의 계기에 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 양자 회담을 추진하기로 했고 시 주석의 공식 방한을 조기에 실현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종전선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고 공항을 떠났다.

    정 실장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중국 국빈관인 조어대(釣魚台)에서 양 정치국원을 만나 오찬을 겸해 오후 3시 30분까지 총 4시간 동안 면담을 진행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편 정 실장과 함께 특사단의 일원으로 평양에 다녀온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9일 일본을 방문해 10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귀국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