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 총리 "메르스 환자 역학조사 철저...확산 조기 차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이 총리 "메르스 환자 역학조사 철저...확산 조기 차단"

    뉴스듣기

    "관계부처·지자체, 대응 조치에 만전 기하라"
    서울 거주 61세 남성 '메르스' 확진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국내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역학조사를 신속하고 철저히 진행해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메르스 환자 발생 상황을 보고받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환자를 완벽하게 격리하고 매뉴얼대로 치료하라"며 이 같이 지시했다.

    또 "보건복지부장관과 질병관리본부장은 정해진 매뉴얼을 철저히 이행하며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필요한 대응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보건복지부장관과 질병관리본부장은 방역 진행상황 등 관련 정보를 국민 여러분께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해 불안감이 없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서울에 사는 A씨(61)가 메르스 환자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쿠웨이트를 업무로 출장갔다가 지난 7일 귀국했다.

    A씨는 입국후 발열과 가래 등의 증상을 보여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