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일반

    일본서도 카카오 택시 부른다

    뉴스듣기

    카카오모빌리티, 日 1위 택시 기업 '재팬택시'와 자본·업무 제휴 체결
    150억원 투자…양국 택시 호출 앱 연동, 4분기 '택시 로밍 서비스' 출시

    카카오모빌리티 CI 카카오모빌리티
    올 연말에는 일본서도 카카오 택시를 부를 수 있을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대표 정주환)는 일본 최대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 기업 재팬택시(대표 카와나베 이치로)와 자본·업무 제휴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재팬택시는 일본 1위 택시 사업자인 '일본 교통'의 그룹사다. 일본 최대 택시 호출 서비스 앱 '전국 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앱 다운로드 수만 550만에 달한다.

    일본의 택시 시장은 연간 16조원대 규모로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꼽힌다. 특히 일본은 택시 호출 앱 서비스가 성장 초기 단계인 만큼, 재팬택시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재팬택시가 일본 기업 외 자본 제휴를 체결한 해외 기업은 카카오모빌리티가 최초"라면서 "이번 제휴를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첫 걸음을 내딛은 셈"이라고 전했다..

    카카오모빌리티와 재팬택시는 올 4분기를 목표로 '카카오 T'와 '재팬택시' 앱을 연동한 '택시 로밍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택시 로밍'은 스마트폰 로밍처럼 양국 방문객들이 기존에 이용하던 택시 호출 앱으로 간편하게 현지 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일본에 방문한 한국인은 '카카오 T' 앱으로 '전국 택시'를 호출하고, 일본인은 한국에서 '전국 택시'로 '카카오T택시'를 호출하면 된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최대한 접목해 일본에서도 택시 호출 문화를 바꾸는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재팬택시와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와나베 이치로 재팬택시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협력은 일본의 택시 호출 및 배차 서비스를 선진화해 택시 앱 호출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라며 "2020년까지 1600만건 앱 다운로드 및 배차 가능 택시 대수를 전국 택시의 약 40%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