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의학연구원, 전침치료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에 효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과학/바이오

    한의학연구원, 전침치료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에 효과

    뉴스듣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산하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은 임상의학 신경민 박사팀이 국내 4개 한방병원과 함께 수행한 다기관 임상연구에서 전침 치료가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을 완화시켜줌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의학연 주도로 경희대 한방병원, 대전대 한방병원, 동의대 한방병원, 세명대 충주한방병원이 참여한 다기관 임상연구다.

    임상연구 참여자들은 평균 10년 이상 당뇨병을 앓아 왔으며 3년 이상 당뇨병으로 인한 신경병증 통증으로 양쪽 발 다리에 통증이나 저리는 증상을 겪어 온 환자들로 구성됐다.

    임상연구는 전체 126명의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를 전침 치료군과 전침 치료를 받지 않는 대조군으로 나누어 통증, 수면, 삶의 질 등을 비교했다.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고혈당에 장기 노출된 결과 신경조직의 구조·기능적 소실 또는 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으로 당뇨 환자에게 나타나는 흔한 만성 합병증의 하나이다.

    유병률은 대략 10-15%정도로 추정되는데 당뇨병 유병기간이 증가할수록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며 통증이 증가할수록 삶의 질, 수면, 업무 생산성은 나빠진다.

    전침 치료를 받은 환자군은 주로 다리와 발 부위의 혈자리인 족삼리, 현종, 음릉천, 삼음교, 태충, 족임읍에 전침 기기를 이용해 2Hz와 120Hz를 교대로 30분간 전기 자극해 8주간 주 2회, 총 16회의 전침 치료를 받았다.

    반면 대조군은 8주간 전침 치료를 받지 않고 일상생활을 유지했다.

    치료 효과는 임상연구 시작 시점인 1주차와 전침 치료 종료 시점인 9주차가 종료된 뒤 4주 뒤인 13주차와 8주 뒤인 17주차 시점에 각각 평가했다.

    평가결과 전침 치료군은 치료 전과 비교해 치료 종료 시점인 9주차에 통증 지수가 20.56% 감소했지만 치료를 받지 않은 대조군은 8.73%만 감소해 전침 치료를 받은 환자군과 2배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또한 치료 전과 비교해 50% 이상 통증 감소를 보인 환자의 비율도 치료군이 15.52%로 대조군의 6.25%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전침 치료군의 통증 감소는 전침 치료 종료 4주, 8주 후에도 여전히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료 종료 후, 전침 치료군은 대조군에 비해 '수면방해정도(sleep interference scores)'가 감소했으며, '삶의질(EQ-5D)'은 향상됐다.

    또한 치료 종료 후 전반적 환자 개선 지수(Patient Global Impression of Change, PGIC)에서 전침 치료군의 82.5%가 치료 전보다 호전(대조군 34.1%) 됐다고 응답했다.

    논문 주저자인 한의학연 임상의학부 신경민 박사는"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에 대한 전침 치료의 임상 효능을 보여주는 연구"라면서"전침 치료가 향후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의 치료 및 관리에 비약물 치료 방법 중 하나로서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미국당뇨병학회(American Diabetes Association, ADA)가 발간하는 당뇨케어저널(Diabetes Care, IF 13.397)에 온라인 발표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