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빗나간 예상, 엇갈린 희비…태풍 솔릭 경로 변경, 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날씨/환경

    빗나간 예상, 엇갈린 희비…태풍 솔릭 경로 변경, 왜?

    뉴스듣기

    육상 진입 속도 느려지면서 이동 경로 남쪽으로

    (출처:windy.com)

    제19호 태풍 '솔릭'의 이동 경로가 남쪽으로 치우치면서 중부 지역과 남부 지역의 희비가 엇갈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오후 3시 솔릭은 강원 강릉시 부근 해상에서 약 35킬로미터의 속도로 동해안을 빠져나가고 있다.

    전날 오전만 해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엔 출근 시간대에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보됐지만, 이날 태풍주의보만 발효됐다가 해제됐을 뿐이었다.

    피해는 처음 솔릭이 영향을 발휘한 제주 지역에 이어 호남 지역에 집중됐다.

    태풍 솔릭이 몰고 온 강풍에 부러진 나무. (사진=자료사진)
    기상청 관계자는 "솔릭이 제주도 서쪽 해안과 전남 목포시 근처에서 육상으로 진입하는 시간이 상당히 지체됐다"며 "이후 마찰에 의해 더욱 속도가 늦춰지면서 이동경로가 남쪽으로 기울었다"고 설명했다.

    통상 바다 위에서 더 큰 힘을 유지하는 태풍이 상륙 과정에서 이동 방향이 계속 바뀌고, 시간이 지체되면서 힘을 잃었다는 것이다.

    태풍 솔릭의 예상경로와 피해규모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와 일본 기상청도 거듭 예보를 바꿀 만큼 예측이 쉽지 않았다.

    다만, 수시로 변화하는 태풍 경로를 분석·예상하는 작업이 실시간 진행되고, 수백㎞에 이르는 태풍의 강풍 반경을 고려했을 때 큰 차이는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까지는 강원 일부 지역을 비롯한 동부 지역은 계속해서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후 6시쯤엔 솔릭의 중심부가 강릉 북동쪽 약 280㎞ 해상으로 옮겨지면서 완전히 영향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측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20호 태풍 '시마론'에 이어 제21호 태풍 '제비'도 생성될 조짐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대만 인근에서 작은 크기의 열대성 저기압으로 알려진 해당 '열대 요란'은 인근을 지나며 세력이 커질 수도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