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태풍 '솔릭' 상륙…대구·경북권 오전 3시~9시 최근접

뉴스듣기


대구

    태풍 '솔릭' 상륙…대구·경북권 오전 3시~9시 최근접

    뉴스듣기
    (자료=기상청 제공)

     

    제19호 태풍 '솔릭' 상륙으로 전국 곳곳을 비롯해 대구와 경북 지역에서 태풍 특보가 내려졌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24일 오전 1시 울릉도와 독도, 동해 해상에 태풍주의보가 발표됐고 이어 오전 3시 경북 김천, 성주, 고령에 태풍 경보가 내려졌다.

    태풍 '솔릭'은 대구와 경북 지역에 오전 3시~9시 사이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태풍 '솔릭'은 이날 자정 목포 동쪽 약 30km에 상륙한 뒤 오전 3시쯤 전주 남남동쪽 약 30km 부근 육상을 지나고 있다.

    시속 31km로 북동진하고 있으며 태풍 강도는 중, 크기는 소형으로 약화됐다.

    태풍 '솔릭'은 이날 낮 강원도 지나 동해상 물러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태풍의 영향을 받는 이날 낮까지 대구와 경북은 최대순간풍속이 시간당 25미터 안팎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23일부터 오전 4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대구 16mm를 비롯해 상주 42.5mm, 구미 18.1mm, 문경 14.5mm, 영주 12.0mm, 경주 10.0mm, 영천 9.5mm, 청송 7.5mm, 포항 7.3mm, 의성 6.0mm, 안동 5.9mm 등을 기록하고 있다.

    기상지청은 경북 북부에 시간당 30mm 이상 매우 강한 비와 함께 150mm 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내다봤다.

    또 대구와 경북 남부의 예상 강수량은 5~40mm으로 예상했다.

    현재까지 지역의 별다른 피해 상황은 발생하지 않은 가운데 강한 바람으로 옥외 시설물이나 고층건물 유리창, 가로수, 전신주 파손, 공사현장 구조물 붕괴 등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한편 대구시는 태풍에 대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는 등 비상 1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노곡 빗물펌프장과 급경사지 등 취약시설을 둘러보고 그늘막 쉼터를 철거하는 작업에 나섰다.

    또 팔공산 등 입산을 통제하고 하천둔지 주차장과 잠수교, 징검다리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도로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면 교통을 통제하는 등 응급 복구에 나설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