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농어촌공사 전북, 가뭄대책 상황실 비상근무 체제 유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한국농어촌공사 전북, 가뭄대책 상황실 비상근무 체제 유지

    뉴스듣기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 (사진=자료사진)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는 13일 연일 지속되는 폭염과 가뭄에 대비해 지난 9일부터 가뭄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휴일 없이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지역 최근 2개월 누적 강수량은 324.3㎜로 평년 489㎜의 66% 수준에 머물고 있다. 또 8월 강수량 역시 평년 277㎜와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보여 가뭄 해갈에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한국농어촌공사는 영농기에 지장 없이 용수를 공급할 수 있도록 자체적 용수확보 대책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연간 10억여 톤의 용수공급 능력을 갖춘 금강 나포 양수장과 서포 양수장을 주·야간 최대 가동하고 주요 하천과 배수로 담수 재활용, 하천바닥 파내기를 통한 하천수 확보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 박종만 전북지역본부장은 "계속되는 가뭄 극복을 위해 버려지는 물을 최대한 재활용하고 도내 평균 저수량이 30%대에 있는 저수지 물의 유출량을 최소화해 가뭄 장기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