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시, 장애인 정보통신보조기기 110대 보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광주시, 장애인 정보통신보조기기 110대 보급

    뉴스듣기

    광주시는 올해 장애인 110명에게 정보통신보조기기로 광학문자판독기 등 24종 110대를 보급했다고 13일 밝혔다.

    광주시는 신체적·경제적 여건으로 정보통신을 활용하기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정보통신보조기기와 특수 S/W를 보급하는 '장애인 정보통신보조기기 보급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보급 대상은 광주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장애인복지법에 의해 등록한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해 상이등급 판정을 받은 장애인이다.

    올해 보급된 기기는 시각장애인에게는 광학문자판독기, 점자정보단말기 등 9종, 지체·뇌병변장애인에게는 터치모니터 1종, 청각·언어장애인이게는 의사소통 보조기기, 영상전화기 등 14종이다.

    특히 인기가 많은 노바캠리더, 한소네 등 장애유형별 고가보조기기도 13명에게 지원됐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5월 8일부터 6월 22일까지 관내 장애인을 대상으로 신청서류를 접수해 270명의 신청자를 대상으로 장애등급, 경제적여건, 사회활동 참여도, 보급횟수, 활용도 등 기준에 따라 보조공학 및 장애인 관련 전문가 5명의 최종 심사를 거쳐 110명을 선정했다.

    특히 100만원 이상 고가 기기는 공정한 심사를 위해 상담원이 직접 방문해 심층 조사한 결과가 심사에 반영됐다.

    기기 가격의 80%는 광주시가 지원하고 20%는 본인이 부담한다.

    다만 기초생활 수급대상자와 차상위 계층 장애인은 본인부담액 20% 중 절반을 추가 지원받아 최종 구매금액의 10%만 부담하면 된다.

    광주시 배광춘 행정정보담당관은 "정보화의 급속한 발전이 우리 삶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지만 장애인들은 그 혜택을 누리기가 쉽지 않다"며 "앞으로 보조기기 보급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실질적인 장애인의 목소리를 청취, 맞춤형 정보화서비스를 실현함으로써 정보화를 통한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