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철 싸게 팝니다" 해군 사칭 사기 용의자 제주경찰 추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고철 싸게 팝니다" 해군 사칭 사기 용의자 제주경찰 추적

    뉴스듣기

    제주지방경찰청. (사진=고상현 기자)
    최근 제주지역에서 군 부사관을 사칭해 고물상 폐기물 등을 싼 값에 팔겠다고 속여 업체들로부터 1억 원 상당의 대금을 가로챈 남성을 경찰이 쫓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3일 최근 특정 군부대 부사관을 사칭하는 남성으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이 남성은 제주시내 배터리 취급점에 전화를 걸어 해군 중사를 사칭하며 강정해군기지에서 나오는 폐배터리를 저렴하게 판매하겠다고 속였다.

    배터리 가게 주인은 폐배터리 대금 명목으로 모두 3500만원을 이 남성에게 계좌 이체했지만, 폐배터리를 받지 못했다.

    앞서 지난 7일에도 이 남성은 제주시내 고물상에 전화해 같은 수법으로 군 부대에서 사용한 라디에이터를 싸게 팔겠다고 속여 3200만원을 가로챘다.

    이렇게 이 남성이 해군을 사칭해 금품을 가로챈 건수만 6월부터 최근까지 3개월 간 6건에 이르고, 피해액은 1억 3000만원에 달한다.

    피해 업소는 커피도매상, 음료대리점, 고물상, 배터리 대리점 등이다.

    특히 이 남성은 전화상으로 특정 군부대 소속, 계급, 이름을 말하며 피해자들을 안심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재 금융계좌 및 통신 수사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동일한 수법의 범죄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군부대를 사칭하는 전화를 받으면 대응하지 말고, 반드시 해당 부대로 확인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