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철 싸게 팝니다" 해군 사칭 사기 용의자 제주경찰 추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고철 싸게 팝니다" 해군 사칭 사기 용의자 제주경찰 추적

    뉴스듣기

    제주지방경찰청. (사진=고상현 기자)
    최근 제주지역에서 군 부사관을 사칭해 고물상 폐기물 등을 싼 값에 팔겠다고 속여 업체들로부터 1억 원 상당의 대금을 가로챈 남성을 경찰이 쫓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3일 최근 특정 군부대 부사관을 사칭하는 남성으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이 남성은 제주시내 배터리 취급점에 전화를 걸어 해군 중사를 사칭하며 강정해군기지에서 나오는 폐배터리를 저렴하게 판매하겠다고 속였다.

    배터리 가게 주인은 폐배터리 대금 명목으로 모두 3500만원을 이 남성에게 계좌 이체했지만, 폐배터리를 받지 못했다.

    앞서 지난 7일에도 이 남성은 제주시내 고물상에 전화해 같은 수법으로 군 부대에서 사용한 라디에이터를 싸게 팔겠다고 속여 3200만원을 가로챘다.

    이렇게 이 남성이 해군을 사칭해 금품을 가로챈 건수만 6월부터 최근까지 3개월 간 6건에 이르고, 피해액은 1억 3000만원에 달한다.

    피해 업소는 커피도매상, 음료대리점, 고물상, 배터리 대리점 등이다.

    특히 이 남성은 전화상으로 특정 군부대 소속, 계급, 이름을 말하며 피해자들을 안심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재 금융계좌 및 통신 수사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동일한 수법의 범죄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군부대를 사칭하는 전화를 받으면 대응하지 말고, 반드시 해당 부대로 확인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