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양항 배후단지 550억 원대 전력공급 사업 '휘청'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광양항 배후단지 550억 원대 전력공급 사업 '휘청'

    뉴스듣기

    광양항 배후단지 154kV 전력공급시설 설치 사업 위치도.(사진=광양시 제공)
    문재인 정부 대선공약이자 광양항 활성화를 위한 핵심 사업인 광양항 서측 배후단지 154kV 전력공급시설 설치 사업이 추진 기관 간 견해차로 인해 휘청거리고 있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0년까지 국비와 시비 등 550억 원을 들여 광양시 백운변전소에서 서측 배후단지까지 지중화 선로 7.5㎞와 2000㎡ 규모의 변전소 1식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현재 백운 변전소에서 율촌산단까지 이어지는 전력공급시설이 단일 선로로 설치돼 있어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광양시는 이 같은 단일 전력 체계에 따른 문제점을 보완하고 세풍산단으로 공급되는 전력계통의 안정화를 목적으로 전력공급 실치 사업을 추진해왔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광양항 배후단지에 공급되는 전력의 전압 22.9kV에서 154kV로 크게 개선되고 수요전력도 53M에서 171MW로 3배 이상 늘어나 큰 규모의 제조업 유치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를 위해 전라남도와 광양시,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지난 4월 총 사업비 550억 원 중 국비 25%(137.5억), 전라남도 5%(27.5억), 광양시 5%(27.5억), 여수광양항만공사 15%(82.5억)를 분담하기로 하고 이를 올해 회계연도 내 예산에 반영하도록 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나머지 50%인 275억 원을 분담해야 할 한국전력공사가 광양시에 변전소 위치에 대한 타당성 검토와 설비계획 확정, 지중화심의 의결절차 등을 이유로 협약 체결을 미루고 있다.

    이 때문에 한전 측이 사업비 부담을 이유로 변전소 위치 등 기존 계획을 변경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사업 계획이 변경될 경우 광양항 배후단지 활성화를 위한 제조업 유치라는 사업 목적이 크게 흔들릴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또 광양시 입장에서는 2018년 국비로 확보한 설계비 572억 원을 집행하지 못할 경우 내년도 요구액 66억 원 확보가 불확실한 상황.

    이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투자비를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막바지 검토 단계에 있다"며 "광양시가 국비 확보에 어려움이 있다는 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원안대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