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대 총학, '워마드' 고발…경찰도 '몰카' 특별단속(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서울대 총학, '워마드' 고발…경찰도 '몰카' 특별단속(종합)

    뉴스듣기

    (사진=워마드 사이트 화면 갈무리)
    극단적 여성주의 커뮤니티 사이트 '워마드'에 서울대·고려대·한양대·성균관대 등 대학 내안에서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몰카가 게재되면서 총학생회의 고소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엔 '서울대 중앙도서관 남자화장실 몰카'라는 제목의 글까지 올라와 총학생회 측은 서울 관악경찰서에 13일 고발장을 접수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이날 고발장을 접수하면서 "워마드 내에서 서울대 구성원을 대상으로 심각한 범죄행위 저지르고 있는 의혹이 있고 이에 대한 진상조사와 처벌을 요구한다"면서 "더 나아가 대한민국에서 몰카 범죄가 사라지길 소망하며 (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총학생회 측은 중앙도서관과 경영대·문과대·공과대 등에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불법촬영물이 '워마드'에 올라온 걸 확인했지만, 해당 게시물들은 특정 회원들에게만 공개돼 진위를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다.

    대학본부는 지난 8일 관악경찰서와 함께 전수조사를 진행했지만, 몰래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

    다음달 7일까지 서울대 안 화장실 1천700개를 대상으로 몰카 설치 여부를 탐지할 계획이다.

    워마드에는 지난달 낙태 인증 사진이 올라왔지만, 구글에서 해당 이미지를 가져온 것으로 드러나기도 해 캠퍼스 몰카의 진위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긴 하다.

    (사진=자료사진)
    경찰은 불법촬영물이 온라인상에 우후죽순 퍼지자 사이버 성폭력 특별수사단을 꾸려 특별단속에 나섰다.

    경찰청에 따르면, 특수단은 불법촬영물 유포자에서부터 헤비업로더와 유통 플랫폼 등 전반적인 단속을 벌이고 있다.

    단속 대상엔 '워마드'뿐만 아니라 '일베'와 '오유' 등 남성 중심 온라인 커뮤니티도 포함된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불법촬영물 유통 구조 등을 수사하기 위해선 관련 역량을 종합적으로 모아 체계적으로 해야 한다"며 "여성이 범죄와 불법 피해로부터 충분히 보호받지 못했다는 데 대해 반성적으로 바라보면서 접근하고 있다"고 했다.

    편파 수사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한 해명으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특히 지난 9일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여성단체들이 경찰청을 항의방문 하는 등 편파 수사 논란은 확대되고 있다.

    '일베' 운영진들에 대한 체포영장은 발부된 적이 없고, 피해자 성별에 따라 불법촬영 영상물이 유포되고 소비되는 규모도 다르다는 것이다.

    건국대 윤지영 몸문화연구소 교수는 "여자 피해자인 불법촬영물일 경우, 특정 남초 사이트에 올라오는 것만이 아니라 불법 포르노 사이트에 같이 퍼져 나간다"며 "워마드도 같은 목적으로 하고 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