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공정위, 조양호 고발…한진 "고의성 없는 행정착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공정위, 조양호 고발…한진 "고의성 없는 행정착오"

    뉴스듣기

    조양호 회장. 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진그룹이 공정위에 계열사 자료를 허위 제출해 4개 계열사에 대해 중소기업 혜택을 보도록 하고 친인척 현황까지 누락 보고한데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양호 회장을 고발하자 한진그룹은 "숨길 이유도 고의성도 전혀 없는 행정 착오에 불과하다"는 주장을 하고 나섰다.

    한진그룹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친척 6촌, 인척 4촌을 포함해 신고 대상이 광범위해 일부 친인척 현황 및 관련 회사가 누락된 것은 사실이지만 고의성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한진그룹은 "실무 담당자가 관련 공정거래법령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 일부 내용이 누락됐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자료를 제출한 행정 착오"라며 "특히 자료 제출에서 누락된 회사들은 해당 친족들에 의해 독립 경영되고 있어 신고대상 여부 판단이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한진그룹은 "공정위에 고의성이 없음을 이유로 재심의 신청하고 유사 전례와 비교해서도 과도한 처분임을 적극 소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한진그룹은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태일통상, 태일캐터링, 청원냉장, 세계혼재항공화물 등 4개 회사를 계열회사로 신고하지 않았다. 이 회사들은 조 회장과 가족들이 지분 60~100%를 보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진그룹은 그동안 62명의 친족을 친족 현황에서 누락한 자료를 공정위에 제출해왔다.
    공정위는 한진 그룹이 잘못된 정보를 제공함으로서 4개 계열사가 사익편취규제와 공시의무를 피해온 것으로 보고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