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 농민단체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 추진 중단하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전북 농민단체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 추진 중단하라"

    뉴스듣기

    기자회견 모습. (사진=전농 전북도연맹 제공)
    전북농업인단체연합회는 13일 오전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의 추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김제시가 정부 주도 스마트팜혁신밸리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삼락농정위원회(이하 위원회)와 전라북도 사이에 어떠한 논의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라북도는) 공모사업계획서에 '위원회에서 동의해 진행한다'는 듯한 내용을 포함시켰지만 정작 추진위원 명단에는 위원회와 무관한 농민 한 사람만을 추천했다"고 부연했다.

    이들은 또 "민선 7기 들어 위원회 논의도 없이 삼락농정 슬로건을 지사의 도정방향에 맞게 바꾼 점 등에 대해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공개사과를 하지 않는다면 위원회 참여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특히 스마트팜혁신밸리 사업을 이번 파행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이들은 "1600억을 들여 지은 유리온실은 결국 임대료도 감당하지 못한 채 방치되다 대기업에 인수될 것이다"며 "이 예산을 열악한 환경에 처한 농민들에게 골고루 나눠주고 시설을 현대화시키는 게 더욱 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현재 진행중인 스마트팜혁신밸리사업 추진 중단을 선언하고, 농민단체가 참여하는 논의구조와의 합의를 거쳐 사업 추진여부를 결정하라"고 재차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