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승우×지성 '명당'이 추석극장가에 던질 '승부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조승우×지성 '명당'이 추석극장가에 던질 '승부수'

    뉴스듣기

    조승우, "지성 노력에 고개 숙이게 돼…백 수 배웠다"
    지성, "나는 원래 조승우 팬…똑똑하고 현명한 배우"

    (사진=영화 '명당' 스틸컷)
    '관상'(2013)과 '궁합'(2018)에 이은 주피터필름의 역학시리즈 3부작이 '명당'으로 마무리된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으로 조승우, 지성, 김성균, 백윤식, 문채원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13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명당'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조승우, 지성, 김성균, 백윤식, 문채원, 유재명, 이원근, 박희곤 감독 등이 참석해 영화에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내부자들' 이후 3년 만에 스크린에 돌아오는 조승우는 천재지관 박재상 역을 맡아 사극 연기를 선보인다.

    조승우는 "'명당'에서 실존 인물이 아닌 허구의 인물을 연기한다. 2011년 '퍼펙트 게임'에서 날 써줬던 박희곤 감독님에 대한 신뢰로 참여하게 됐다. 참여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서는 "감독님이 풍수지리 책을 줬는데 못 읽겠더라. 핑계 같겠지만 대본에 충실했다. 대본을 파고, 또 팠다. 현장에서 계속 물어보면서 촬영했다"고 이야기했다.

    (사진=영화 '명당' 스틸컷)
    주로 드라마에서 활약하던 지성 역시 '좋은 친구들' 이후 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지성은 이번 영화에서 나라의 운명을 지키려는 몰락한 왕족 흥선 역을 맡아 실존 인물인 흥선대원군을 연기한다.

    지성은 "실존 인물이라 부담될 수밖에 없었다. '명당'에서는 우리가 잘 아는 시기의 흥선이 아닌 젊은 흥선을 보여준다. 자료가 별로 없어서 흥선의 발자취로 젊은 시절을 상상했다. 포용력 있는 리더십이 있었을 것이라 생각해서 거기에 초점을 맞췄다"고 이야기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조승우와 지성은 서로의 팬을 자처하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지성은 "함께 작업해 보고 싶었고, 조승우와 연기 호흡은 첫 촬영부터 좋았다.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를 보다가 연기를 시원시원하게 하는 조승우에게 반해 팬이 됐다. 남자끼리 쑥스럽지만 서로 눈을 보고 연기하니까 따뜻하고 좋더라. 정말 똑똑하고 현명한 배우"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승우 역시 "오히려 내가 영광이다. 한 수, 두 수, 백 수를 배운 것 같다. 지성을 보면서 배우로서 고개를 숙이게 되더라. 저 형은 저렇게 하는데 나는 게으른 배우구나 싶어서 얼굴이 붉어졌다"면서 "형은 음악을 들으면서 집중하고 있다가도 리허설에 들어가면 바로 연기를 펼친다. 늘 준비돼 있다. 그 모습을 보면서 정말 감탄했다"고 지성의 모습에 박수를 보냈다.

    그러자 지성은 "집중력이 약해서 이를 위한 시간을 가진 거다. '명당'을 하면서 민폐를 끼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워낙 존경하는 배우들이 있어서 그랬다"면서 "영화도 많이 해보지 않았고, 드라마와 영화가 다른 부분이 있다. 조승우, 백윤식 선배님에게 여유를 배웠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명당'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해 추석 극장가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