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 환경단체 "녹조 뒤범벅 낙동강 보 상시 개방 대책 마련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경남 환경단체 "녹조 뒤범벅 낙동강 보 상시 개방 대책 마련해야"

    뉴스듣기

    낙동강경남네트워크 기자회견(사진=최호영 기자)
    경남의 환경단체들이 녹조로 신음하고 있는 낙동강의 보 수문 상시 개방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낙동강경남네트워크는 13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는 더 이상 영남 주민의 생명과 건강을 경시하지 말라"고 밝혔다.

    이들은 "함안보 상류 500m 지점의 최근 독성 남조류 개체 수가 71만 셀을 넘어섰고, 함안보 상류 12㎞ 지점은 12만 셀을 기록하는 등 한마디로 함안보가 독조배양소가 됐다"며 "그러나 환경부는 무책임하게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농업용수 문제 때문에 수문을 개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고만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금 낙동강은 녹색페인트를 푼 듯 녹색강으로 변했고 이런 현상은 야생동물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할 수 있으며, 외국의 남조류 독성 연구에 따르면 마이크로시스틴은 쌀에 농축된다고 한다. 낙동강물은 상수원이든, 농업용수든 모두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는 수문 상시개방을 하루빨리 앞당기기 위해 수문개방의 문제점과 대책을 임시대책과 장기적 대책으로 즉시 마련해 추진해야 하며, 이를 위해 경남도와 시군도 공동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남도는 도민의 이해를 조정하고 낙동강 수문 개방에 따른 문제점과 대책을 정부에 제안해야 하고 연내에 재자연화를 위한 보 처리 방안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또, "수위 저하로 인해 발생하는 취수불가능한 시설에 대한 대책도 빨리 마련해야 하며, 관련 사업도 내년 정부 예산에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김경수 경남지사는 이날 간부회의에서 "낙동강 녹조 문제는 수질을 개선하는 근본 대책이 필요하다"며 "보 수문 개방을 포함한 수질 개선의 근본 대책에 대해 환경부, 관련 시도와 함께 논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