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구·달성군, 대구서 '삶의 질' 가장 높은 곳 꼽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중구·달성군, 대구서 '삶의 질' 가장 높은 곳 꼽혀

    뉴스듣기

    최근 3년새 대구 지역 8개 시군 가운데 중구 지역민 삶의 질이 가장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분석한 자료(가중 종합표준화지수 기준)에 따르면 지난 2016년 기준 중구의 삶의 질 지수가 가장 높았다.

    이어 달성군, 수성구, 달서구, 북구, 남구, 서구, 동구 순이었다.

    지난 2013년 삶의 질 지수 4위였던 중구가 3년 뒤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이다.

    특히 중구는 가중치가 가장 높은 경제·고용 부문이 타 구군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2013년 기준 삶의 질 지수가 가장 높았던 수성구는 2016년 기준 달성군에 이어 세 번째를 기록했다.

    달성군은 테크노폴리스 등 신도시 조성에 따라 도시 기반 시설이 확충되면서 높은 순위를 유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복지 보건 부문을 제외하고 모든 부분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동구, 서구의 삶의 질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경북 지역은 2016년 기준 울릉군이 삶의 질 지수 1위로 나타났다.

    이어 구미시, 포항시, 경주시, 김천시, 경산시, 청송군, 고령군 순이었다.

    2013년 기준으로는 구미시가 가장 높았고 울릉군, 경주시, 고령군, 청도군, 칠곡군, 경산시가 뒤를 이었다.

    규모가 큰 시 지역의 지수가 비교적 높고 군 단위 지역이 낮은 가운데 예외적으로 울릉군이 상대적으로 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봉화군, 예천군, 영덕군, 의성군, 군위군, 청송군, 영양군 등은 상대적으로 크게 부진했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이굳건 경제조사팀 과장은 "삶의 질은 단순히 경제적인 요인이 아닌 사회, 문화, 복지, 환경, 안전 등 종합적인 차원에서 접근되어야 한다"며 "삶의 질 지수가 낮은 지자체는 통합적인 시각에서 부진한 부문을 분석하고 애로사항을 해소하는데 정책 지혜를 모아야 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제·고용 ▲교육·문화 ▲복지·보건 ▲교통·안전(정보) ▲환경 공동체 분야 등 5개 영역으로 구분해 38개 지표를 통해 삶의 질을 분석했다.

    또 중요도를 측정하기 위해 AHP 조사를 통해 영역별, 세부지표별 가중치를 분석해 적용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