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첫 정부기념식 열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첫 정부기념식 열려

    뉴스듣기

    14일 충남 천안 '망향의 동산'서 개최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무릎에 담요가 놓여져 있다. 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14일 기념식을 개최한다.

    여성가족부는 이날 오후 3시30분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첫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피해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이에 정부는 8월 14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피해자, 시민단체, 관련 기관 및 일반 시민 400여명이 참석하는 첫 정부기념식을 열 예정이다.

    특히 이날 망향의 동산 모란묘역에 설치된 '위안부' 피해자 추모비가 처음 공개된다.

    여성가족부 정현백 장관은 "'기림의 날' 국가기념일 제정이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명예와 존엄 회복에 기여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