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씨푸드뷔페 토다이, 안 팔린 음식 재사용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씨푸드뷔페 토다이, 안 팔린 음식 재사용 논란

    뉴스듣기

    씨푸드 뷔페 토다이가 안 팔리고 남은 초밥 등 음식 재료를 재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한 매체에 따르면 토다이 경기도 평촌점은 진열됐다 안 팔린 초밥에서 모은 찐새우와 회 등을 다진 뒤 롤과 유부초밥 등 재료로 재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음식점에서는 팔리지 않은 게를 재냉동한 뒤 해동해 손님에게 제공했으며, 중식이나 양식 코너에서 남은 각종 튀김류도 롤을 만드는 재료로 재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음식점 단체 SNS에서는 주방장이 조리사들에게 이 같은 음식 재사용 지침까지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토다이 대표가 손님이 먹다 남긴 음식이 아니어서 위생 면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더욱 커졌다.

    이후 업체 측은 음식물 재사용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으나 이날 오전 한때 토다이 홈페이지가 접속 장애를 겪는 등 소비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