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성역 앞에 '평화의 소녀상' 들어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장성역 앞에 '평화의 소녀상' 들어선다

    뉴스듣기

    14일 제막식…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 형상화

    장성군 장성읍 장성역 광장에 평화의 소녀상이 들어선다. (사진=장성군청 제공)
    전남 장성군 장성읍 장성역 광장에 '평화의 소녀상'이 들어선다.

    장성의 1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장성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광복절 하루 전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14일 장성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유두석 장성군수와 소녀상 작가인 김운성·김서경 씨 부부, 최미희 전남 소녀상 연대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하는 이날 행사는 살풀이 공연, 기념사, 축사, 청소년 동아리 평화나비의 선서, 헌정시 낭독, 제막식, 헌화, 기념 촬영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헌정식 낭독 행사까지는 장성군청 아카데미 홀에서, 제막식 이후 행사는 장성역에서 열린다.

    지난 4월 28일 출범한 장성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군민을 상대로 소녀상 건립에 따른 자발적 모금 운동을 벌여왔다.

    1구좌당 개인은 1만 원, 가족은 5만 원, 기업과 기관은 10만 원을 모금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모습을 형상화한 장성 소녀상은 청동 재질로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과 동일한 형태로 제작됐다.

    거칠게 잘린 단발은 부모와 고향으로부터의 단절을, 발꿈치가 들고 있는 맨발은 전쟁이 끝난 뒤에도 정착하지 못한 피해자들의 아픔을 상징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계기로 올바른 역사의식을 갖고 군민화합과 단결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