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친환경 어렵다는 '기찬 배', 유기농 재배로 '억대' 소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친환경 어렵다는 '기찬 배', 유기농 재배로 '억대' 소득

    뉴스듣기

    영암 허정철 대표, '게르마늄 농법'으로 '기찬 배'··일반 배 값의 5배

    유기농 재배로 억대 소득 올린 영암 허정철 대표(사진=전남 도청 제공)
    농업 전문가들마저도 친환경 재배가 불가능하다고 꼽은 품목인 배를 8년째 유기농으로 재배해 억대 소득을 일군 농가가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영암 시종면에서 일명 '게르마늄 농법'을 개발해 새생명농원을 운영하는 허정철(62) 대표.

    허 대표는 1.7㏊ 규모의 농원에서 원적외선과 게르마늄 등을 이용해 '기찬배'를 재배, 일반 배보다 5배 이상 높은 값에 거래한다.

    지난 2011년 '㈜유기식품 평가원'으로부터 유기농 인증을 획득, 현재까지 8년째 유기농 배를 생산하고 있다.

    유기농산물 인증은 재배 토양 관리와 작물의 병해충 방제, 토양 분석, 수질 분석 등 아주 까다로운 검증 과정을 거쳐야 받을 수 있다.

    특히 배는 태풍이나 병충해 피해가 잦고 한 번 피해를 보면 회복하는데 최소 2년이나 걸린다.

    재배 기간도 8개월 이상으로 벼 등 다른 작물에 비해 3~6개월이 더 길어 친환경 재배가 어려운 품목이다.

    친환경농업 종사 경력 15년째의 베테랑 농부인 허 대표는 적은 면적에서 고소득을 창출하기 위한 새로운 농사법을 연구하다 유기농산물에 관심을 갖게 됐고, 2004년부터 배를 친환경농법으로 재배하기 시작했다.

    유기농업을 실천하기 위해 가장 선행돼야 할 부분은 토양 관리. 허 대표는 기능성 세라믹, 게르마늄 등 50여 종의 물질에 유효미생물을 배양해 토양에 뿌려주고 호밀, 헤어리베지 등 녹비작물까지 재배해 땅심을 높이는 작업에 가장 많은 공을 들였다.

    꽃이 피는 잡초가 함께 자라도록 해 병해충의 천적들이 서식할 환경도 조성했다.

    그 결과 땅속에는 지렁이와 많은 토양 미생물이 자라고, 무당벌레 등 천적 곤충이 늘어나 병해충을 막을 수 있었다.

    여기에 고등어, 장어 등 생선과 미나리, 쑥 등을 혼합해 직접 만든 영양제를 배나무에 뿌리고 원적외선까지 쐬어(방사) 배의 면역력을 높였다.

    배의 상품 가치를 떨어뜨리는 '배나무 굴나방'은 끈끈이 트랩(함정)을 설치해 방제한다.

    이렇게 생산된 유기농 배는 '기찬배'라는 브랜드로 온라인(http://새생명농원.kr)과 직거래, 학교급식 등을 통해 판매한다.

    특히 일반 배보다 5배 이상 비싼 8만 원(5㎏당)에 팔아 연간 2억여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허 대표는 "2000년대 초반 소비자들 사이에서 먹거리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는 것이 우려스러워 유기농법을 고집하게 됐다"며 "앞으로 유기농 배를 누구나 재배하도록 표준재배 기술을 보급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