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폭염으로 돌발 해충 발생 확산…방제 비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폭염으로 돌발 해충 발생 확산…방제 비상

    뉴스듣기

    미국 선녀 벌레(사진=전라남도 농업기술원 제공)
    전라남도 농업기술원은 지속되는 폭염과 가뭄으로 돌발해충이 도내 농가에 확산되고 있어 적기 방제를 당부했다.

    미국 선녀벌레는 배, 감, 사과, 차나무 등 여러 농작물은 물론 관상수 등에서 알로 월동하여 5월 상·중순에 부화하고, 7~8월에 어른벌레가 된다.

    어린벌레와 어른벌레가 농작물의 양분을 빨아먹어 농작물을 약화시키고, 배설물로 인해 그을음병이 생겨 상품성이 낮아진다.

    파밤나방은 먹이의 범위가 넓고, 폭식으로 인해 밭작물에 심각한 피해를 준다.

    부화한 애벌레는 잎을 조금씩 갉아 먹어 비교적 작은 흔적이 생기지만, 점점 자라 4령 이상부터는 잎 전체를 갉아 먹는다.

    미국 선녀벌레의 어른벌레 방제적기는 알을 낳는 8월 하순 이전이며, 작물별로 등록된 합성농약을 살포해야 한다.

    한편 유기농업자 사용 시 제충국 추출물제, 데리스 추출물제, 고삼과 계피 추출물제, 제충국과 멀구슬 추출물제 등이 효과가 좋다.

    파밤나방은 약제저항성이 강한 해충이므로 병해충의 발생이나 증가 가능성을 미리 예측하여 비교적 갓 깨어난 애벌레시기에 등록된 약제를 살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전남 농업기술원 친환경 농업연구소 관계자는 "이상기후로 돌발해충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앞으로도 예찰을 강화하고, 효과적인 방제법 개발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