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기북부 119구급대, 2분 56초당 1번씩 출동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수도권

    경기북부 119구급대, 2분 56초당 1번씩 출동

    뉴스듣기

    출동 횟수,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

    경기북부 119구급대가 올 상반기 2분 56초당 1번씩 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018년도 상반기 경기북부 119구급대의 구급 출동 횟수는 2017년도 상반기 8만 4459건 대비 5.1%(4343건↑) 증가한 8만 8802건으로 집계됐다.

    이송 건수 역시 전년 동기 5만 5246건 보다 6.5%(3581↑) 늘어난 5만 8827건으로 확인됐다. 일일 평균 출동 건수는 491건이다. 북부 도민 약 340만 명 중 1일 332명이 119구급대를 이용한 셈이다.

    경기북부 119 구급대의 출동은 2분 56초당 1회, 이송 횟수는 4분 26초당 1건, 이송 인원은 4분 20초당 1명인 것으로 각각 조사됐다.

    이송환자 수는 총 6만 104명이다. 이중 질병 환자가 62.4%(3만 7531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고부상 23.5%(1만 4144명), 교통사고 11.3%(6780명), 기타 2.5%(1510명), 임산부 0.2%(139명)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 환자가 가장 많이 이송(17.7%)됐다. 노령화 현상을 반영하듯 10대 이하 환자는 감소세를 보인 반면, 60~90대 환자 이송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가량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송환자 중 질병 환자는 고혈압 환자가 21.5%(1만 6891명)로 가장 많았다. 사고부상은 낙상이 50.6%(7161명), 교통사고 환자는 운전자가 31.4%(2126명)로 가장 많았다.

    이점동 북부소방재난본부 예방대응과장은 "구급활동 분석결과를 토대로 증가하는 구급 수요에 대비한 119구급 서비스의 품질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임상역량교육 활성화,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 구급대응훈련 등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북부에는 현재 77대 구급차와 응급구조사 340명 및 간호사 145명 등 총 485명의 구급대원이 활동하고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