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집안일 똑바로 안해서…" 룸메이트 살해해 산에 묻은 일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집안일 똑바로 안해서…" 룸메이트 살해해 산에 묻은 일당

    뉴스듣기

    전북 군산경찰서 전경. (사진=자료사진)
    집안일에 소홀하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지인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살인, 사체유기,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모(23)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지난 5월 12일 오전 9시쯤 군산시 소룡동 한 투룸에서 A(23·여)씨를 마구 때려 숨지게 했다.

    이후 A씨의 시신을 군산 일대 야산에 두 차례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브리핑중인 군산경찰서 황인택 형사과장(사진=김민성 기자)
    경찰에 따르면 이들 6명은 지난 3월부터 함께 빌라에 살았다. A씨는 방세를 내지 않는 대신 집안일을 도맡아 하는 조건으로 얹혀 살았다.

    그러던 중 이씨 등 2명이 '청소나 설거지 등 집안일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며 A씨를 손과 발로 마구 폭행해 숨지게 했다.

    범행이 발각될 것을 우려한 이들 5명은 A씨의 시신을 이불로 감싸 군산 나포면 한 야산에 유기했다.

    그러나 지난 6월 말 군산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시신이 외부로 드러나자 이들은 A씨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군산 옥산면 한 야산에 재차 유기했다.

    경찰은 이들 중 일부가 '사람을 암매장했다'는 말을 주변에 하고 다닌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부검 결과를 확보하는대로 정확한 사망원인과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