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영표 "여야 참여 '사회적합의체'로 국민연금 풀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홍영표 "여야 참여 '사회적합의체'로 국민연금 풀어야"

    뉴스듣기

    "복지부, 확정되지 않은 내용 밖에 알려진 일 반성해야"
    추미애 "국민적 부담 회소화하는 사회적 논의 이끌 것"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3일 보험료 인상 논란이 일고 있는 국민연금과 관련해 사회적 합의체를 통해 개편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연금 개편은 사회가 함께 풀어야 할 숙제임에도 지난 10년 보수 정권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차일피일 미뤄왔다"며 "이 문제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차근차근 합의점을 도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번 공무원 연금이 사회적인 문제가 됐을 때 여야 협의체를 만들어 해결한 전례가 있다"며 "국민연금도 개선안이 필요하다면 여야가 함께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체를 통해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는 점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당 대표도 "급속한 저출산과 고령화 사회 진입으로 국민연금의 재정이 여러 도전에 직면하는 것도 외면할 수 없는 현실이 됐다"며 "연금은 국민 모두의 미래와 노후를 논의하는 것인 만큼 민주당은 여론과 당정 협의, 여야 협의를 통해 국민적 부담을 최소화하는 사회적 논의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험료 인상과 가입연령 상향조정, 수급개시 연장 등 재정계산위원회의 국민연금 자문안 내용으로 인한 논란에 대해서는 정부를 향한 질타성 발언이 이어졌다.

    홍 원내대표는 "확정되지 않은 내용이 여과 없이 밖에 알려져 큰 혼란을 야기한 점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분명히 반성해야 한다"며 "연금 개편은 국민의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잘못된 정보가 알려지게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