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성진·김민경·공현주, 연극 '장수상회' 합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강성진·김민경·공현주, 연극 '장수상회' 합류

    뉴스듣기

    강성진, 김민경, 공현주. (제공 사진)
    70세 첫사랑의 설렘 가득한 로맨스를 그린 대한민국 대표 명품 연극 '장수상회'에 배우 강성진, 김민경, 공현주가 전격 합류했다.

    연극 '장수상회'는 이미 이순재와 신구, 손숙과 박정수가 출연하기로 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강성진, 김민경, 공현주의 합류로 극에 활력이 불 것으로 더욱 기대된다.

    강성진은 까칠한 노신사 '김성칠'과 소녀 같은 꽃집 여인 '임금님'의 사랑을 적극 지원하는 장수상회 사장 '장수' 역할에 추가 캐스팅됐다.

    금님의 당찬 딸 '민정' 역에는 김민경과 공현주가 함께한다.

    '장수'역의 강성진은 "닮고 싶은 큰 스승님들과의 작업이 기대된다"며 "20년 만에 다시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배움의 기회로 삼고 작품에 임하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지난 초연부터 장수상회 '민정'역으로 출연해 온 김민경은 "다시 합류하게되어 기쁘다"며 "가족의 소중함과 사랑을 한번 더 느낄 수 있는 공연으로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번 시즌에 새롭게 '민정' 역으로 합류한 공현주는 "전부터 박정수 선생님과 작품에서 뵐 수 있길 바랐는데, 이렇게 박정수 선생님은 물론 이순재, 신구, 손숙 선생님까지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한 작품에서 가족으로 만나게 되어 영광스럽고 기쁘다"며 "작품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가슴 따뜻한 가족 이야기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극은 할리우드 영화 '러블리, 스틸'을 리메이크 한 강제규 감독의 동명 영화를 무대화했다. 지난 2016년부터 관객들을 만난 연극은 전 세대를 아우르는 명품 연극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9월 7일 개막.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