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복귀 확정' 류현진, 16일 숙적 SF전 선발 출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복귀 확정' 류현진, 16일 숙적 SF전 선발 출격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사진=노컷뉴스DB)
    '괴물' 류현진(31·LA 다저스)이 드디어 돌아온다. 부상으로 재활에 들어간 지 약 3개월 하고도 보름 만이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MLB.com)는 13일(한국 시각)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부상자 명단에 올라있는 류현진이 16일 샌프란시스코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전했다. 숙적과 벌이는 홈 3연전의 마지막 경기다.

    류현진으로서는 105일 만의 빅리그 등판이다. 류현진은 지난 5월3일 애리조나전에 선발 등판해 2회말 투구 도중 왼 사타구니 근육이 파열됐다. 올 시즌 6경기 3승, 평균자책점(ERA) 2.12의 호투를 펼치고 있었기에 더 아쉬운 부상이었다.

    이후 재활에 들어가 최근 마이너리그에 두 차례 선발 등판해 복귀 시점을 타진했다. 지난 3일 싱글A에서 4이닝 동안 2피안타 무실점, 8일 트리플A에서 5이닝 3탈삼진 5피안타 1실점으로 빅리그 복귀 채비를 마쳤다.

    류현진은 올해 샌프란시스코와 한번 맞붙어 승패 없이 ERA 3.18을 기록했다. MLB 데뷔 시즌은 2013년은 2승2패 ERA 2.48, 이듬해는 2승2패 ERA 7.31로 약했지만 지난해는 2패에도 ERA는 1.17이었다.

    류현진의 복귀에 따라 다저스 선발진도 재정비됐다. MLB.com에 따르면 로버츠 감독은 클레이튼 커쇼, 리치 힐, 워커 뷸러, 알렉스 우드, 류현진 등으로 5인 선발 로테이션을 꾸리고 기존 마에다 겐타와 로스 스트리플링은 불펜으로 돌린다는 구상이다.

    다저스는 최근 우드와 스트리플링, 류현진 등 선발 자원 3명이 잇따라 빅리그에 복귀하면서 선발진 교통 정리가 필요했다. 여기에 마무리 켄리 잰슨의 부상으로 불펜진이 흔들리고 있어 로버츠 감독이 결단을 내린 모양새다.

    마에다는 지난해 포스트시즌에서 불펜 역할을 한 바 있다. 스트리플링 역시 불펜 경험이 있어 일단 선발진에서는 빠지게 됐다.

    하지만 남은 경기에 따라 선발진은 언제든 변화가 올 수 있다. 류현진도 지난해 불펜에서 던진 바 있다. 과연 돌아온 류현진이 부상 이전의 견고한 투구로 가을야구 선발로 우뚝 설지 지켜볼 일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