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늘 남북고위급회담…조명균 "가을 정상회담 논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오늘 남북고위급회담…조명균 "가을 정상회담 논의"

    뉴스듣기

    조명균 통일 "여러가지 얘기 나눌 것"
    "대북 제재 문제 북측에서 할 얘기 있을 것"
    "우리 정부의 노력을 잘 설명하겠다"
    정상회담 장소·시기 정해질 지 주목

    (사진=자료사진)
    남북이 4.27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가을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13일 고위급회담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갖는다.

    통일부 조명균 장관은 이날 오전 7시 30분쯤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를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오늘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해 전반적으로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앞으로 할 일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된 가을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북측 입장도 들어보고 우리 측의 안도 논의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회담에서 구체적 날짜를 제안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여러가지 얘기를 나눠바야 한다. 지금 단계에서 구체적 부분까지 언급하기는 무리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북한이 대북제재 관련 불만사항을 제기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는 "북측에서 나름대로 그런 문제에 대해 할 얘기가 있을 것 같다"며 "우리 측이 하고 있는 노력에 대해 북측에 잘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9일 북한은 우리측에 통지문을 보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을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해 판문점선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의했다.

    때문에 이번 회담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 준비 문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다.

    평양이라는 장소와, 이르면 8월 말로 관측되는 시기가 구체적으로 정해질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리측 대표단은 조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나선다.

    북측에서는 리 위원장을 단장으로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과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대표단을 꾸렸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