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BMW 포비아, 확산이냐 진정세냐 14일 갈림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BMW 포비아, 확산이냐 진정세냐 14일 갈림길

    뉴스듣기

    도로 위 전소된 BMW 차량. (사진=연합뉴스)
    이달 들어 거의 하루 한 번꼴로 벌어지는 BMW 차량 화재사고가 14일 이후 진정세를 보일지 주목된다.

    1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BMW는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모듈 결함에 따른 리콜에 앞서 14일까지 긴급 안전진단을 실시한다.

    BMW는 이때까지 최대한 많은 리콜 대상 차량이 안전진단을 받도록 하기 위해 전화와 문자메시지, 우편 등을 통해 안전진단을 독려하고 있다.

    또 전국 61개 서비스센터를 완전 가동해 안전진단 점검을 하는 중이다.

    안전진단은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해 내시경 장비로 EGR 모듈 등에 대해 화재 위험성을 진단하는 것이다.

    BMW코리아는 모든 리콜 대상 차량이 안전진단을 받는다면 화재사고가 진정세를 보일 것으로 보고 있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정부가 운행중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이후 안전진단을 받겠다는 차주들이 크게 늘었다"며 "모든 리콜 차량에 대해 안전진단을 실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BMW코리아는 교체용 EGR 모듈의 원활한 수급을 위해 항공편으로 이 부품을 공수해오기로 했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비상대응하고 있는 셈이다.

    국토교통부가 15일 이후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리콜 대상 BMW 차량 등에 대해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도 화재사고 방지가 주목적이다.

    다만 이는 모두 "EGR 모듈 결함이 BMW 차량 화재사고의 구조적 원인"이라는 BMW의 처방이 정확하다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다.

    특히 15일부터 안전진단 미실시 차량에 대해 운행중지가 시행됐는데도 화재사고가 계속된다면 BMW의 화재 원인 진단이 잘못된 것 아니냐는 논란이 거세질 수밖에 없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15일 이후 상황이 'BMW 포비아(공포증)'가 수그러드느냐, 더 확산하느냐의 갈림길이 될 것"이라며 "그 뒤로도 화재사고가 잇따르면 BMW의 리콜 조치의 신뢰도가 크게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