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독일 무대 완벽 접수' 평점에 드러난 이재성의 존재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독일 무대 완벽 접수' 평점에 드러난 이재성의 존재감

    뉴스듣기

    데뷔골 터트리며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7.2점으로 팀 내 최고 평점

    독일 분데스리가2 홀슈타인 킬에서 뛰는 이재성이 독일 무대 진출 2경기 만에 데뷔골을 터트리며 팀 내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이재성(26·홀슈타인 킬)이 독일 무대에 완벽히 녹아들었다. 데뷔전에서 2도움을 기록한 데 이어 두 번째 출전 만에 데뷔골을 터트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이재성은 13일(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린 하이덴하임과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2라운드에서 팀이 0-1로 끌려가던 전반 20분 동점골을 터트리며 팀의 1-1 무승부를 견인했다.

    지난해 전북 현대의 리그 우승을 이끌고 K리그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이재성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마친 뒤 7월 독일 2부 홀슈타인 킬과 3년 계약하며 유럽 무대에 진출했다.

    줄곧 국내에서 활약하던 이재성에게는 분명 생소한 환경. 그러나 이재성은 금방 독일 무대에 녹아들었다. 지난 4일 함부르크와 치른 개막전에 데뷔전을 치른 그는 2도움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그리고 이날 데뷔골까지 터트리며 2경기에서 1골 2도움이라는 성적을 남겼다.

    데뷔골과 함께 독일 무대에 연착륙한 이재성.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은 이재성을 경기 홀슈타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꼽았다.

    동점골의 주인공 이재성은 평점 7.2점을 받았다. 팀 내 유일한 7점대 평점이자 최고점이다.

    이재성은 앞서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던 함부르크와 개막전에서도 8점의 높은 평점을 받았다. 당시 최고점은 선제골을 터트린 요나스 메페르트였고 이재성은 양 팀 통틀어 세 번째로 높은 평점의 주인공이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