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이라이트 측, 대학 특혜 논란 해명 "입학 과정 부정은 없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하이라이트 측, 대학 특혜 논란 해명 "입학 과정 부정은 없어"

    뉴스듣기

    12일 방송된 SBS '8뉴스' (사진='8뉴스' 캡처)
    그룹 하이라이트 소속사가 대학 입학 과정에서 부정이 없었고, 학교생활을 아예 하지 않은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하이라이트의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는 12일 밤 공식입장을 내어 이렇게 밝혔다.

    소속사는 "금일 보도되었던 전 비스트 멤버 윤두준, 용준형, 이기광의 동신대 입학논란을 접하고 혼란스러우셨을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구 비스트이자 현 하이라이트 멤버인 윤두준, 용준형, 이기광은 2010년 동신대학교에 동시에 입학하였고 졸업을 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많은 분이 우려하시는 것처럼 입학 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다거나 학교생활을 아예 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소속사는 "멤버들은 그 당시 무대와 앨범 활동, 공연 등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었기 때문에 소속사가 모든 일정을 정하고 그 일정에 따라 활동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학 당시에도 동신대 측에서 먼저 입학하지 않겠냐는 제안을 받아 학교 측과의 연락 등 모든 업무를 소속사가 정리했고, 용준형은 수시모집 특기자 전형, 윤두준과 이기광은 정시모집을 통해 각각 실용음악학과와 방송연예과에 합격했다. 학교 측에서도 입학 당시 '비스트가 학교 명예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특별장학금을 주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물론 성실히 학사 전 일정을 소화하는 타 학생분들보다 멤버들이 학사 수업 전 일정에 참여하지 못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멤버들은 학교 홍보모델로서 활동하였고, 다른 학생들과 수업도 받았으며, 시험도 치러 갔고, 학교 부대 행사 등에도 성실히 참여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스케줄 상 도저히 여건이 되지 않을 경우, 학교 측에 양해를 구하고 따로 시험을 친 적도 있다. 그러면서도 늘 다른 학생들에 비해 학교수업에 성실히 임하지 못한다는 사실에 대해 멤버 전원 모두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었으며, 지금도 그러하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뉴스를 통해 내용을 접하시고 상심이 크셨을 팬분들과 학생분들을 포함한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SBS '8뉴스'는 이날 동신대학교가 구 비스트 멤버 용준형, 장현승, 윤두준, 이기광 네 사람에게 장학금을 주며 관리를 해 왔다고 단독 보도했다. 또한 "가수 활동으로 정상적인 수업 출석이 어려웠을 텐데도 4명 모두 무난히 졸업했고 이후 다른 대학원에도 진학했다"고 전했다.

    12일 방송된 SBS '8뉴스' (사진='8뉴스' 캡처)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