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0대 아들의 무차별 폭행…아버지 숨지고 어머니 다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30대 아들의 무차별 폭행…아버지 숨지고 어머니 다쳐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자신의 부모를 주먹과 발 등으로 마구 때려 아버지를 숨지게 하고 어머니를 다치게 한 3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강릉경찰서는 존속폭행치사·치상 혐의로 김모(37)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후 6시 40분쯤 강릉시 옥천동 자신의 집에서 아버지 A(75)씨와 어머니 B(68)씨를 수차례 폭행해 A씨를 숨지게 하고, B씨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출동 당시 A씨는 이미 숨져 있는 상태였으며, B씨는 아들의 폭행으로 눈 부위를 크게 다쳐 인근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아들의 폭행을 피해 뛰쳐나와 지나가는 이웃주민에게 신고를 요청했고, 김씨는 출동한 경찰과 현장에서 대치 끝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사건 당시 집에는 김씨와 A씨 부부, 또 이들이 키우던 개가 있었으며 김씨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김씨는 19년 전부터 정신질환을 앓아왔는데 최근 3~4일 전부터는 약을 먹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A씨의 사인을 조사 중이며,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