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내일 고위급회담에서 정상회담 시기·장소 등 합의 기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내일 고위급회담에서 정상회담 시기·장소 등 합의 기대"

    뉴스듣기

    남북정상회담 평양 유력한 듯

    청와대.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3차 남북정상회담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이 13일 열리는 가운데 청와대는 "고위급회담에서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방북단의 규모 등이 합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12일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아직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를 말하는 것은 이르지만 4.27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했던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이 합의되길 기대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3차 남북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에 대해서는 실무 협상에서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힌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이 같은 '기대'에 대해 "근거가 없이 말하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장소는 평양이 유력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평양이 기본"이라고 했다. 또 "'평양이 기본이지만 평양만이라고 하기는 어렵다'는 말을 앞서 했는데, 너무 제3의 장소라는 해석이 나와 부담스러웠다"고 말했다. 다만 판문점이나 제3의 장소에서 열릴 가능성에 대해 "가능성은 열려있는 것"이라며 원론적으로 말했다.

    남북고위급회담에 청와대 남관표 2차장이 합류하는 데 대해서는 "비핵화 문제와 남북정상회담 문제, 4.27 판문점 회담의 합의 내용에 대해 가장 적임자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정상화담에 대해 "남북회담이 북미회담을 촉진하고 북미회담이 남북관계의 발전을 앞당기는 회담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