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종전선언 채택 촉구…"선언 없이 비핵화 실현은 망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北, 종전선언 채택 촉구…"선언 없이 비핵화 실현은 망상"

    뉴스듣기

    "南이 대북재제 편승" 비판도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북한이 12일 "북남, 조미(북미) 사이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적대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종전선언부터 채택되어야 한다"며 종전선언 채택을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의 대외선전용매체 '메아리'는 이날 '종전선언을 외면할 이유가 없다'는 제목의 개인 필명의 글을 통해 "종전선언의 채택 없이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것은 망상에 불과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매체는 "종전선언은 이미 북남, 조미(북미) 사이에 합의된 문제"라며 "미국이 일방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고집하며 종전선언을 외면하고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눈치만 보며 그에 추종한다면 세계를 감동시켰던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이나 싱가포르 조미공동성명은 언제 가도 이행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조선반도(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선차적이고 필수적인 공정인 종전선언 채택 등 단계적이며 동시적인 행동 조치를 통해 호상(상호) 신뢰를 실천으로 보여줄 때 비핵화 과정이 전진을 이룩할 수 있는 효율적인 추동력이 마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남측을 향해 미국 주도의 제재에 편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매체는 "4.27 판문점 선언에 채택된 지 100일이 지났음에도 이행에 응당한 결실과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원인은) 미국의 대조선(대북) 제재 책동과 그에 편승한 남측의 부당한 처사에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구체적인 사례를 들며 "서해지구의 쥐꼬리만 한 군 통신선을 연결하는 극히 사소한 문제까지도 대양 건너의 승인을 받느라고 야단을 피우고 개성공업지구에 개설하기 위한 공동연락사무소 작업에 필요한 몇 ㎾ 용량의 발동 발전기를 들여오는 것도 제 마음대로 결심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