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강인, 레버쿠젠 상대로 1군 데뷔골…5G 연속 출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이강인, 레버쿠젠 상대로 1군 데뷔골…5G 연속 출전

    뉴스듣기

    후반 41분 쐐기골…발렌시아 3-0 완승

    이강인이 레버쿠젠과 경기에서 1군 무대 데뷔골을 넣었다. (사진=발렌시아 트위터 캡처)
    스페인 프리메라기가에서 뛰는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7·발렌시아)가 드디어 1군 무대에서 데뷔골을 기록했다.

    이강인은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바이엘 레버쿠젠(독일)과 출정식 경기에서 후반 33분 교체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41분 헤딩으로 쐐기골을 넣었다.

    프리시즌 5경기 연속 교체 출전 끝에 얻어낸 값진 1군 무대 첫 골이다.

    이강인은 구단에서도 특별한 관리를 받고 있는 최고 유망주다. 유소년팀 소속 선수임에도 불구하고 로잔 스포르(스위스)와 경기를 시작으로 PSV에인트호번(네덜란드), 레스터시티, 에버턴(이상 잉글랜드), 그리고 이날 경기까지 1군 무대에서 5경기 연속 교체 출전했다.

    스페인축구협회가 이강인의 재능을 눈여겨보고 귀화를 시도할 것이라는 현지 보도까지 흘러나올 정도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강인의 존재감은 데뷔골과 함께 더욱 도드라졌다.

    후반 33분 그라운드에 들어선 이강인은 후벤 베조의 크로스를 헤딩 골로 연결해 팀의 3-0 완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득점에 앞서 전반 27분 산티 미나, 35분 호드리구 모레노가 연속 골을 터트렸다.

    발렌시아는 21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2018-2019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