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백군기 용인시장, 불법 선거운동 혐의 경찰 출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백군기 용인시장, 불법 선거운동 혐의 경찰 출석

    뉴스듣기

    백군기 용인시장이 6.13 지방선거 당시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11일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1시 45분쯤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모습을 보인 백 시장은 취재진에게 "성실히 조사받고 나오겠다"고 짧게 말한 뒤 경찰서로 들어갔다.

    그는 지난 5월 '세종고속도로에 용인 모현·원삼 나들목을 설치하겠다'고 언론에 알리거나 선거 공보물에 '흥덕역 설치 국비확보' 등 확정되지 않은 계획을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유사 선거사무실을 활용, 유권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하는 등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우선 백 시장의 허위사실 공표와 관련한 사안을 이날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이는 자유한국당 측이 백 시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함께 고발한데 따른 것이다.

    이후 유사기관 설치금지 혐의에 대해 다음 주쯤 백 시장을 재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