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G 7출루' 다시 불붙는 추신수의 출루 본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2G 7출루' 다시 불붙는 추신수의 출루 본능

    뉴스듣기

    멀티히트로 타격감도 끌어올려

    메이저리그 텍사스 추신수. (사진=노컷뉴스DB)
    '추추 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가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미국 뉴욕주 뉴욕의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 1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0.271에서 0.273(425타수 116안타)으로 소폭 상승했다.

    전날 4출루 경기를 작성한 추신수는 이날도 3차례 출루하며 출루 본능을 과시했다.

    한일 투타 맞대결에서도 웃었다. 양키스는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시히로를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그러나 다나카는 홈런 3개 포함 6이닝 6피안타 3볼넷 2탈삼진 6실점으로 무너지며 시즌 3패(9승)째를 당했다.

    추신수는 다나카를 상대로 3타수 1안타 1볼넷으로 멀티출루를 기록했다. 1회초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3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5회초에는 볼넷을 골라내 출루에 성공했다.

    다나카는 6회초 1-5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로널드 구즈먼에게 홈런을 허용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추신수는 이어진 2사 1루 상황에서 2루타를 때려내 2사 2, 3루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다. 이후 양키스 내야의 송구 실책으로 득점까지 기록했다. 8회초 마지막 타석에서는 1루 땅볼로 물러났다.

    텍사스는 3연타석 홈런을 터트린 구즈먼의 활약에 힘입어 양키스에 12-7로 이겼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