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교돈, 통산 두 번째 태권도 그랑프리 우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인교돈, 통산 두 번째 태권도 그랑프리 우승

    뉴스듣기

    인교돈(오른쪽)의 결승전 장면. (사진=WT 제공)
    인교돈(한국가스공사)이 두 번째 태권도 그랑프리 우승을 차지했다.

    인교돈은 10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CSKA 농구장에서 열린 2018년 월드태권도그랑프리 시리즈 2차 대회 남자 80kg 초과급 결승에서 이반 트라즈코비치(슬로베니아)를 13대5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인교돈은 2014년 림프암 진단 후 수술대에 올랐다. 하지만 2015년 재기에 성공했고, 지난해 10월 런던 그랑프리에서 생애 첫 그랑프리 우승을 맛봤다. 이번이 두 번째 그랑프리 우승.

    2020년 도쿄 올림픽 자동출전권 획득 전망도 밝혔다. 인교돈은 8월 기준으로 세계태권도연맹(WT) 올림픽랭킹 4위다.

    인교돈은 "지난해 런던 그랑프리에서 처음 우승을 했고, 올해는 두 번째 그랑프리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면서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그랑프리에서 좋은 성적을 내 자동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자 67kg급 오혜리(춘천시청)는 준결승에서 마테아 젤리치(크로아티아)에 3대9로 패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이대훈(대전시체육회), 김태훈(수원시청) 등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는 출전하지 않았다. 인교돈의 경우 이승환(한국가스공사)에게 아시안게임 출전권을 내줬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