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주 삼성교통 노조, 20일 파업 유보…진주시의회 '중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진주 삼성교통 노조, 20일 파업 유보…진주시의회 '중재'

    뉴스듣기

    운송원가 재산정을 요구하며 파업을 예고했던 진주 삼성교통 노조가 시의회 중재로 파업을 유보하기로 했다.

    진주 삼성교통노조는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표준운송원가 재산정을 요구하며 오는 20일 예고했던 파업을 유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업 유보는 진주시의회의 적극적인 중재가 큰 역할을 했다.

    진주시 의회 경제도시위원회(위원장 류재수)는 10일 삼성교통 관계자에게 파업을 결정한 배경과 경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진주시의 파업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시의원들은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 시민의 불편함은 물론 시 재정에 심각한 손실을 초래할 것을 염려해 '2018 시내버스업체 경영 및 서비스 평가용역' 결과에 따라 불합리한 부분에 대해 2018년 원가도 소급 지급하겠다는 시의 입장을 믿고 용역평가 과정에 시의회와 운수업체의 참여를 통해 검증절차를 거치자는 제안을 권고했고 이를 노조 측이 받아들이면서 극적으로 파업이 유보됐다.

    진주시도 시내버스 경영과 서비스 평가 용역을 통해 표준운송 원가를 현실적으로 재산정하기로 하는 등 노조 요구를 상당 부분 수용하기로 했다.

    앞서 현재의 표준운송원가로는 정부의 최저시급도 맞출 수 없다며 표준운송원가 재산정을 요구하는 삼성교통 측의 주장과 시의 표준운송원가는 총량 원가 지원체계로 다른 광역시 등의 준공영제 체제의 표준운송원가와는 다르며, 파업 시 전세버스 100대 임차투입 계획을 밝힌 진주시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왔다.

    노조 측의 파업 유보로 시내버스 대란과 시민 불편이라는 최악의 상황은 피할 수 있게 됐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