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개호 장관 "폭염피해 농가에 복구비 조속히 지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이개호 장관 "폭염피해 농가에 복구비 조속히 지원"

    뉴스듣기

    이 장관, 임명 즉시 경남 폭염현장 방문
    농업인 애로사항 청취...폭염대책 추진상황 점검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이 10일 오후 경남 거창군의 과수농가를 방문해 폭염피해 대책 추진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은 10일 "폭염 피해 농가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험 가입농가에 보험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보험 미가입 농가에는 복구비를 조속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개호 장관은 이날 임명장을 받은 뒤 경남 거창군의 과수·축산농가를 방문해 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폭염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빈발하는 재해에 농가 보호를 위해 현장에서 개선 요구가 많은 과수 봄 동상해 특약과 폭염 일소피해 특약 등의 주계약 전환과 농가의 보험료 부담 완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농협 계약재배에 참여하는 사과와 단감 농가에 햇볕데임 피해 예방 자재를 무상 공급하고 포도·복숭아 자조금 가입 농가에 대해서도 수세 회복을 위한 복합비료를 무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재해보험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농가는 안정적으로 영농을 하기 위해 보험에 가입해 불가항력적으로 발생하는 자연재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농진청‧농업기술센터에 농업인들이 농작물과 가축 사양관리에 필요한 부분을 잘 안내하라"고 지시했다.

    또 "지자체는 폭염으로 인한 추가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농가 기술지도에 만전을 기하고 피해조사에 누락되는 농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에 임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폭염에 따른 농작물 피해 및 가축폐사를 막기 위해 농식품부가 긴급 지원한 가뭄대책비 78억 원과 축사냉방장비 지원비 60억 원을 조속히 집행해서 폭염 피해를 최소화해 줄 것"도 지자체에 당부했다.

    이 장관은 "폭염 피해 상황 및 수급에 미치는 영향 등을 면밀히 점검해 정부 비축물량 방출 등을 통해 가격 급등을 방지하고 특히 사과, 배추 등의 성수품 가격이 추석 물가 상승으로 이어져 국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10일 현재 폭염으로 가축 508만 8천 마리가 폐사하고 농작물 1965.1ha가 고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