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용인 동백‧구성지구에서 영동고속도로 진‧출입 쉬워진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수도권

    용인 동백‧구성지구에서 영동고속도로 진‧출입 쉬워진다

    뉴스듣기

    마성IC 접속도로공사 연결돼, 17일부터 부분개통

    마성IC 접속도로 위치도. (사진=용인시 제공)
    용인시 동백‧구성지구에서 영동고속도로 마성IC로 직접 진‧출입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용인시가 추진해오던 마성IC접속도로가 착공한지 9년만에 연결돼 오는 17일 12시부터 부분적으로 차량 통행이 허용되기 때문이다.

    용인시는 마성IC접속도로 개설공사구간 중 석성로(동백-마성간도로)에서 마성IC 인근 마성로에 이르는 2.4㎞구간 4차로 가운데 왕복1차로씩 2차로를 우선 이날 12시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번 부분개통으로 석성로의 동백동 방향에선 이날부터 마성IC로 진출입을 할 수 있게 되며, 포곡 방향에선 내년 4월 전차로 개통 뒤 진출입이 가능하게 된다.

    마성IC접속도로가 연결됨에 따라 기존에 마성IC 진입을 위해 에버랜드 인근의 전대교차로까지 돌아가야 했던 동백지구 시민들은 5km가량 통행거리를 단축할 수 있게 됐다. 또 출퇴근 때마다 나타났던 석성로와 성산로 등의 차량정체도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마성IC접속도로 남단의 포곡방향 연결도로와 북단의 에버랜드 방면 연결도로를 건설하는 공사도 조속히 진행해 내년 4월 4차로 전 구간을 개통할 계획이다.

    마성IC접속도로 건설공사는 동백지구와 구성동 일대 시민들의 교통불편 해소와 42번국도 등 주요도로의 통행량을 분산하기 위해 지난 2009년 3월 착공 했고 87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번 마성IC접속도로 부분개통으로 동백‧구성동지역 주민들의 교통불편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잔여구간 공사도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