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 지방선거 비용 276억 보전…514명 전액 지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경남 지방선거 비용 276억 보전…514명 전액 지급

    뉴스듣기

    전체 후보자 78%인 604명 비용 보전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6.13 지방선거에서 정당과 후보자들이 선거운동을 위해 사용한 비용 276억 7400여만 원을 보전했다고 10일 밝혔다.

    도 선관위는 604명의 후보자가 보전 청구한 선거비용 371억 7100여만 원에 대한 서면심사와 현지실사 등 적법 여부를 조사한 뒤 64억 9700여만 원을 감액한 276억 7400여만 원을 지급했다.

    선거별 지급액을 보면 도지사 선거(2명) 30억 5500여만 원, 교육감 선거(4명) 43억 8100여만 원. 시장·군수 선거(43명) 48억 6400여만 원이다.

    또, 지역구 도의원선거(128명) 44억 6500여만 원, 비례대표 도의원선거(3개) 4억 6300여만 원, 지역구 시군의회선거(392명) 95억 5500여만 원, 비례대표 시군의회선거(32개) 8억 9100여만 원이다.

    이번 선거비용 보전 총액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보다 후보자가 증가하면서 보전액(247억 7100여만 원)이 29억 300여만 원 증가했다.

    선거비용 보전 대상자는 전체 후보자 774명의 78% 정도인 604명이다.

    이 가운데 유효투표총수의 15% 이상 득표한 514명은 전액을, 10% 이상 15% 미만을 득표한 90명은 절반을 보전받았다.

    도 선관위는 선거비용 보전 후라도 위법 행위에 소요된 비용이나 선거비용 보전청구 항목 부풀리기 등 허위 보전 청구가 적발되면 해당 금액 반환은 물론 고발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