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영록 전남지사 "한전공대, 세계적 대학으로 육성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김영록 전남지사 "한전공대, 세계적 대학으로 육성을"

    뉴스듣기

    10일 설립단장 용역 추진상황 보고받고 규모․학생 수 등 확대 의견 제시

    김영록 전남지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0일 이현빈 한국전력공사 한전공대설립단장으로부터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세계적 대학으로 육성하는데 초점을 맞춰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용역 추진상황 보고를 받은 뒤 "공기업의 대학 설립에 어려움이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이를 공개적으로 풀어가지 않고, 자꾸 어렵다고만 하면 추진 의지가 없는 것으로 외부에 비친다"며 "'어렵지만 우리는 이렇게 하고 있다'고 해야 강한 추진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보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제한된 규모로는 대단위 연구시설, 실험시설이 들어갈 수 없으므로, 향후 확장 가능성과 미래에 필요한 적정 규모를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최소 130만㎡(40만 평)는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전 측도 이에 수긍했다.

    김 지사는 또 "학생 수 1천 명은 예상보다 축소된 감이 있다"며 "검토 단계로 알고 있지만 한전공대를 세계적 대학으로 육성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면 일반대학 수준의 검토는 안 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범정부 추진위원회 구성 방안을 지지한다"며 국가 차원의 지원제도가 필요하다는 데 강한 공감을 표시하고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현빈 단장은 "한전공대 설립이 국정과제이므로, 공기업으로서 임무를 완수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한전의 기술력 제고라는 내부적 필요성도 있어 한전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한전에서 건의한 한전공대 설립 추진동력 확보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협의체 구성에 적극 노력하고, 한전공대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국가 차원의 지원 제도 마련에 중앙정부, 정치권 등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