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광 초소형 전기차 사업 e-모빌리티, 대한민국 혁신성장 이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영광 초소형 전기차 사업 e-모빌리티, 대한민국 혁신성장 이끈다

    뉴스듣기

    경제부총리, 초소형 전기차 실증사업’ 정부 예산 반영 약속

    전남 영광 e-모빌리티 연구센터(사진=영광 군청 제공)
    전남 영광군이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초소형 전기차 사업인 e-모빌리티 산업이 대한민국 대표 신성장 산업으로 발전할 계기가 마련됐다.

    지난 8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등이 공동 주재로 개최한 지역과 함께 하는 혁신성장 회의에서 '초소형 전기차 산업 및 서비스 육성 실증 지원 사업'을 건의하였고, 이에 정부는 지자체 혁신성장투자 프로젝트로 예산을 반영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은 지금까지 전라남도와 영광군에서 미래형 친환경 스마트카 육성, 중소기업의 튼튼한 성장환경 구축 등 국정과제에 부합한 혁신성장 사업을 기획, 제안한 것이 예산 반영에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로써 영광군이 추진하는 e-모빌리티 산업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e-모빌리티 사업은 오는 2019년부터 앞으로 7년 동안 480억 원(국비 243억, 지자체 168억, 민자 69억)의 재원을 투입해 초소형 전기차 성능, 신뢰성 고도화, 이동 서비스 모델 검증을 위한 실증사업이다.

    초소형 전기차 215대를 영광군과 나주혁신도시에 투입해, 실제 도로 주행시험을 통하여 차량 성능을 고도화하고, 카셰어링(차량 공유), 물류 배달, 소외지역 이동, 공무 지원 등 테마별(도시, 농촌) 이동 서비스 모델을 발굴한다.

    영광군은 2012년부터 당시 알려지지 않은 e-모빌리티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전라남도, 자동차부품연구원과 함께 각고의 노력을 하고 있다.

    특히, 총사업비 779억 원(국비 497억 원) 산업부 3개 국책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내 최초로 'e-모빌리티 연구센터' 및 산학공동연구소를 구축했다.

    공동연구소에는 초소형 전기차, 전기이륜차 관련기업 22개사가 입주하여 연구를 진행 중이고, 국내 유일 산업부 승인을 받은 (사) 한국 스마트 이모빌리티협회(회원사 90개사) 본사도 영광에 자리 잡았다.

    이와 함께 올 10월 11일부터 14일까지 4일 동안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를 영광 대마전기자동차산업단지에서 개최한다.

    국내외 e-모빌리티 산업을 총망라하는 e-모빌리티 전문행사로, 국내 e-모빌리티 관련 기업들 대부분이 참여하고, 다른 엑스포에서 볼 수 없는 대규모의 e-모빌리티 체험행사가 준비되고 있다.

    e-모빌리티 자율 주행 경진대회, 디자인 경진대회, 대규모 시승 체험, 드론경진대회, 청소년 과학축전 등 다채롭고 흥미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질 예정이다.

    영광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e-모빌리티 관련 다양한 사업들을 기획하고 있으며 특히 내년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역혁신성장특구 사업을 신청하여 e-모빌리티 산업, 법과 제도, 교육, 연구, 문화 등을 융합하는 글로벌 e-모빌리티 특화 도시로 발전시킬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