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준호,"노무현의 작품 '북항재개발' 직접 챙기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윤준호,"노무현의 작품 '북항재개발' 직접 챙기겠다"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윤준호 의원(해운대을)이 10일 부산항만공사를 찾아 주요현안을 보고 받고 북항재개발사업을 직접 챙기겠다고 밝혔다(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6.13국회의원 보궐선거 해운대을에서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윤준호 의원이 10일 부산항만공사를 찾았다.

    그는 부산 출신 여야 의원 모두가 손사레를 쳤던 국회 농림해양위원회를 스스로 선택한 국회의원이다.

    중앙당 전당대회 등 중앙당과 지역의 숨가쁜 일정을 제쳐두고 부산항만공사를 찾은 것은 부산항의 현주소를 먼저 알아보겠다는 '일념'때문 이었다.

    부산항은 세계 6위 항만,세계 2위 환적항만이지만 여전히 경쟁력을 한단계 더 끌어 올려야하는 중요한 시기를 맞고 있다.

    그래서 이날 첫 방문에서는 부산항의 현주소와 항만개발 등 부산항만공사의 주요사업을 현장에서 직접 보고,들었다.

    이날 방문에는 국회와 부산지역위원회에 근무하는 보좌진 3명도 동행해 함께 '공부'를 했다.

    윤 의원은 이를 통해 국회와 입법활동에 반영하는 차원이었다.

    부산항만공사는 이날 이진걸 부사장과 권소현 부사장,정현돈 재개발사업단장,노준호 기획실장 등이 참석했다.

    윤 의원은 2시간에 걸쳐 정책브리핑과 북항재개발지역을 둘러본 뒤 "부산항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방안 마련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또 "항만공사법 개정을 통한 공사의 역할제고와 해양전문인력 양성 등에 대해서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의원은 특히 항만공사 소유의 '새누리호'를 타고 북항재개발지역을 둘러본 뒤에는
    "북항재개발사업을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항재개발 사업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남긴 작품인 만큼 후배로써 직접 챙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밝혔다.

    북항재개발 사업은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시로 시작되고,노 전 대통령이 첫삽을
    뜬 국내 항만 재개발 1호 사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3월 이곳에서 "노무현 정부가 시작한 일, 문재인 정부가 끝내겠다"며 북항재개발 사업을 2022년까지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윤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이 2006년 북항재개발사업은 '리퍼를 신고도 가서 놀 수 있는 공간으로 개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며 친수공간으로 개발해 줄 것을 주문했다.

    윤 의원은 "이날 한번 방문으로 부산항의 현주소를 알기는 어렵다.자주 찾아와서 부산항의 미래전략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많이 도와달라"고 부산항만공사 간부들에게 당부했다.

    윤 의원이 부산 국회의원으로서는 처음으로 항만공사의 현안과 북항재개발을 직접 챙기겠다고 나서면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