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아파트값 4개월 만에 최대 상승…비투기지역 강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서울 아파트값 4개월 만에 최대 상승…비투기지역 강세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정부의 투기지역 확대 등 추가 조치 예고에도 불구하고 지난 4월 이후 넉 달 만에 주간 상승률로는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10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12% 상승했다. 6주 연속 오름폭이 확대된 것이면서 지난 4월 13일(0.13%) 조사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여의도, 용산 등 최근 호가 상승세를 주도한 곳보다 금주 조사에선 비투기지역 아파트값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착공과 신분당선 연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은평구의 아파트값이 0.28% 올라 서울에서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보였다.

    은평구 녹번동 현대2차, 진관동 은평뉴타운상림2단지롯데캐슬, 은평뉴타운우물골위브 등이 500만∼2천만원 상승했다.

    이어 최근 저가 매물이 소화된 양천구가 0.25%로 뒤를 이었고 강동구(0.22%), 관악구(0.19%), 중구(0.19%), 금천구(0.17%), 마포구(0.16%), 강서구(0.15%), 성북구(0.15%), 용산구(0.15%), 동작구(0.13%) 순으로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다.

    부동산114 임병철 수석연구원은 "강남, 여의도 등 최근 호가가 많이 오른 곳은 가격 상승에 대한 부담으로 매수세가 주춤한 상황이지만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 비투기지역은 저가 매물이 거래되고 대기수요도 이어지고 있다"며 "특히 개발 호재가 있는 곳들이 강세"라고 말했다.

    이번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도 0.19% 오르며 7월 하순 이후 4주 연속 상승폭이 커졌다.

    신도시 아파트값은 0.02% 올랐다.

    일산(0.05%), 동탄(0.04%), 위례(0.03%), 분당(0.02%) 등에서 일부 저가 매물이 팔리며 호가가 상승했다.

    반면 새 아파트 입주 등으로 파주운정(-0.06%)과 판교(-0.02%)는 가격이 하락했다.

    경기도에서는 최근 재건축 사업이 활발한 광명시가 0.28%로 가장 많이 올랐고 구리(0.14%)·과천(0.12%)·안양(0.11%)·군포시(0.08%) 등이 상승했다.

    이에 비해 안산(-0.05%)·이천(-0.03%)·시흥시(-0.02%) 등은 아파트값이 하락했다.

    전셋값은 서울이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2% 올랐다.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일부 이사수요가 움직이면서 마포(0.07%)·동작(0.06%)·동대문(0.05%)·양천(0.05%)·종로구(0.05%) 등이 국지적 강세를 보였다.

    새 아파트 입주물량 등의 영향을 받고 있는 신도시는 0.02%, 경기·인천은 0.01% 각각 하락하며 약세가 이어졌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