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광주

    전남 서해~남해로 고수온 경보 확대

    뉴스듣기

    어패류 먹이 공급 중단·육상 양식장 해수온도 저감 등 관리 강화 당부

    김영춘 장관 고수온 적조현장 방문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전라남도는 계속되는 폭염으로 연안해역 수온이 28℃ 이상 지속되면서 9일 국립수산과학원이 완도와 서부 외해지역을 제외한 전 해상에 고수온 경보·주의보를 발령함에 따라 어민들에게 더 철저한 양식생물 피해예방 조치를 당부했다.

    고수온 경보가 발령된 해역 가운데 여수는 29.2℃, 완도 가교는 28.3℃, 장흥은 28.4℃ 등으로 수온이 매우 높게 관측됐다.

    이런 가운데 다음 주 초 진도 쪽 냉수대가 전남 동부해역으로 강하게 흐를 수 있는 대조기에 접어들면서 수온이 소폭 내려갈 수 있겠지만 폭염의 영향으로 고수온이 지속될 전망이다.

    바다 수온이 28℃ 이상으로 3일 이상 지속되면 전복, 넙치, 우럭 등 온대성 양식생물의 생리 활력이 저하돼 시차를 두고 점진적으로 대량폐사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양식 어가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어패류 양식장에서는 먹이 공급 중단, 액화산소 공급 증가, 차광막 설치 등에 나서야 한다.

    육상 양식장은 가능한 취수구의 수심을 최대한 낮춰 해수 온도를 저감토록 하고 인근에 활용할 지하 관정수를 해수와 혼합 공급해 해수 온도를 낮춰야 한다.

    전라남도는 고수온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달 23일 예비비 10억 원을 긴급 투입해 차광막 설치와 액화산소 공급을 지원했다.

    또한 행정안전부로부터 피해 예방 특별교부세 2억 5천만 원을 받아 긴급히 시군에 지원했다.

    이밖에 전라남도는 해양수산부에 14억 원을 고수온·적조 방제비로 지원 요청하고, 해양수산과학원과 시군에 현장대응반을 활용해 양식장별 책임 담당제를 운용토록 하는 등 총력 대응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