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천~서울 광역버스 운행 중단"…인천시 '오락가락 행정' 도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인천~서울 광역버스 운행 중단"…인천시 '오락가락 행정' 도마

    뉴스듣기

    "인천시, 최저 시급 인상에 따른 지원금 23억원 준다고 했다가 말 바꿔"
    광역버스 업체들, 21일 오전 첫차부터 19개 노선 259개 운행 중단 예고

    인천시청 전경.
    인천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운행이 중단될 위기에 놓인 가운데 인천시의 '오락가락 행정'이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신강교통·마니교통 등 인천에 본사를 둔 6개 광역버스업체는 21일 오전 첫차부터 19개 노선 버스 259대의 운행을 중단하겠다며 지난 9일 인천시에 폐선 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들 업체는 "올해 급격한 최저시급 인상과 운수종사자 휴게시간 보장법 신설로 운송수지의 적자가 계속되고 있다"며 "적자운행 및 근로자의 열악한 처우에 따른 광역버스 근로자의 부족으로 인해 사업을 더 이상 지속 할 수 없을 정도의 상황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수년 전부터 인천시에 광역버스 업체의 경영실태를 여러 차례 보고하고 재정지원을 요청했지만 현재까지 전혀 반영 되지 않고 있다"며 "인천시의 대책 없이는 광역버스 운행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운행 중단이 예정된 노선은 1100‧1101‧1601‧9501‧9802‧9100‧9200‧9201‧9300‧1800‧1301‧1302‧2500‧1300‧1500‧1000‧1400‧9500‧1200번이다. 주로 인천에서 서울역 양재꽃시장 강남역을 오가는 노선이다.

    이들 노선은 인천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전체 28개 노선 버스 344대 중 75.3%에 해당해 실제 운행이 중단될 경우 출퇴근길 대란이 예상된다.

    인천시에 따르면 현재 인천 광역버스 1대당 1일 운송원가는 56만9천480원이지만 운송수입은 53만6천130원으로 적자 구조다. 작년 6개 업체의 적자는 총 22억원에 달했다.

    기사들의 최저 시급은 작년 6천470원에서 올해 7천530원으로 16.4% 올라 6개 업체의 인건비는 120억6천400만원에서 140억4천100만원으로 19억7천700만원(16.4%) 늘어났다.

    마니교통 등 인천 광역버스 업체 근로자 40여명이 10일 오전 인천시청 앞에서 광역버스 10여대를 세워둔 가운데 집회를 열고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인천시에 요구했다.(사진=전성무 기자)
    광역버스 업체들의 경영난이 운행 중단에 이를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지만 인천시는 마땅한 대응책을 내놓지 못하는 상황이다.

    최근 인천시는 광역버스 업체들의 인건비 상승분을 보전해주기 위해 올해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면서 23억원의 지원금을 확보하려 했다. 하지만 예산담당 부서에서 지원 근거가 없다며 반려해 없던 일이 됐다.

    박남춘 인천시장도 1회성 지원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며 일시적인 지원금 지급에 회의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역버스 업체들이 '운행 중단'이라는 초강수를 꺼내든 배경도 인천시가 원래 주기로 했던 지원금 23억원을 못 주겠다고 말을 바꿨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한 광역버스 업체 대표는 "인천시에서 인건비 상승분을 지원해주겠다며 실태 조사를 벌여 23억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약속했었다"며 "문서화 된 것은 없지만 지원금을 주겠다고 작년과 올해 초에도 약속했는데 결국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9월에 추가경정예산 편성 때 광역버스 지원금 23억원을 확보하려고 했는데 임시방편에 지나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아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며 "광역버스도 시내버스와 마찬가지로 준공영제를 도입하는 방안 등 여러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이달 16일까지는 노선 폐지 수용 또는 반려 여부를 버스업체들에 회신해야 한다.

    노선 폐지를 수용할 경우 다른 운송사업자를 구할 때까지 시민들의 극심한 불편이 예상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