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3일 고위급회담, '가을 평양 정상회담' 첫 실무접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13일 고위급회담, '가을 평양 정상회담' 첫 실무접촉?

    뉴스듣기

    남북 고위급회담 (사진=사진공동취재단/자료사진)
    북한의 제안으로 오는 13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리는 남북고위급 회담은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가을 평양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사실상의 첫 실무접촉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고위급 회담 수석대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맡았다. 하지만 대표단에는 청와대 관계자들도 포함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만남을 위한 준비가 본격화되는 것이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10일 기자들과 만나 "고위급회담의 주요한 의제 중 하나가 정상회담 문제이기 때문에 (대표단에) 청와대 관계자도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장관이 수석대표이긴 하지만 단순히 판문점 선언 이행 문제만을 논의하는 자리가 아니라는 점을 공식화한 셈이다.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측이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의제로 제시해온 만큼 구체적인 협의가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번째 정상회담 장소는 '평양'을 염두에 두고 남북간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대변인은 "일단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내용이 평양이기 때문에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그렇다고 움직일 수 없이 확정된 사안이라고 볼 수는 없을 것 같다"며 "북한이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 지는 13일에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설명했다.

    빠르면 '8월말 9월초'에 정상회담이 열릴 수도 있다는 예상에 대해 김 대변인은 "일단 4·27 정상회담 결과대로 가을에 한다는 건 기본이지만 남북 양측 모두 자기 생각이 있을 것"이라며 "아직 만나지도 않은 시점에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섣부른 것 같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김 대변인은 "남북은 이미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의사소통을 해왔고, 그 연장선에서 이번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고위급 회담을 먼저 제안하면서 의제를 정상회담 준비로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도 상당히 이례적인 상황인데, 이때문에 남북이 차기 정상회담 시기나 장소 등에 대해 어느 정도 교감을 이룬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