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3차 남북정상회담, 평양이 기본…고위급회담에 靑도 참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3차 남북정상회담, 평양이 기본…고위급회담에 靑도 참석"

    뉴스듣기

    13일 고위급회담서 정상회담 논의

    남북 고위급회담 (사진=사진공동취재단/자료사진)
    3차 남북정상회담 등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이 13일 열리는 가운데 청와대는 "(정상회담의) 시기를 언급하는 건 아직 섣부르다"며 "정상회담이 중요 의제인만큼 고위급회담에 청와대 관계자도 참석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13일에 모여서 한번 이야기를 해보면 구체적인 내용이 정리되지 않을까 싶다"며 이 같이 말했다.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논의가 청와대 내부에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김 대변인은 "공개적으로 회의가 잡혀있지는않지만 내부적으로 논의를 하고 있는 중"이라며 "주요 의제 중 하나가 정상회담이니 청와대도 참석한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에서 누가 가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정상회담의 장소에 대해서는 청와대는 일단 "평양이 기본"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판문점 선언을 통해 남북 두 정상이 합의한 사안이다.

    김 대변인은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확정된 사안이라고 볼 수는 없다"며 "북한이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지는 13일에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밝혔다.

    개최 시기 등에 대해서는 "고위급회담을 앞두고 우리 정부도 입장이 있을텐데 그 입장을 먼저 공개하는 건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남북정상이 합의한 '올해 안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일단 북미간 소통을 주시하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특별히 새로운 안을 제시하거나 하지는 않는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4.27 정상회담 때 광범위하고 포괄적인 얘기가 오갔고 종전선언과 평화협정도 중요한 대목 중 하나"라며 "종전선언을 문제를 포함, 판문점 선언문에 담긴 내용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조저들이 선순환이 될 수 있도록 북미 양국이 적극적으로 노력해주면 좋겠다는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남북고위급회담 전 한미정상 통화 등 별도의 한미 접촉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김 대변인은 "고위급회담이 진행되는 과정에 대해서는 미국과 긴밀한 협의를 하면서 정보를 교환하는 것으로 알고있다"며 "그러나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화를 할 필요까지 있는 사안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